배너 닫기

장맛비로 산사태 인명사고 잇따라…2명 사망·소방관 1명 실종,'물폭탄' 안성

등록일 2020년08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도림천·안성 주택 매몰로 1명씩 사망
충북선 제천~대전 운행중지…제방도 유실
강원·경기 주택4동 침수·반파…이재민 18명

일죽면서 50대 남성 매몰돼 숨져…죽산면서는 70대 할머니 실종

토사 밀려들어 중부고속도로 일죽 IC 부근 교통 통제

 


 

2일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경기 안성 지역에서 산사태로 1명이 매몰돼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58)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지난 1일부터 이어진 중부지방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해 2명이 사망하고 소방관 1명이 실종되는 인명사고가 발생했다.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되는 사고로 할머니와 손녀 2명이 부상 당하기도 했다.

행정안전부(행안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기준 경기 안성·여주 등 남부지역과 강원 횡성·원주 등 영서지역, 충북 충주·단양 등 내륙지역, 경북 문경·봉화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과 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강원, 경북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지난 1일부터 2일 오전 10시10분까지 지역별 누적 강수량은 경기 안성에는 285㎜, 충북 단양 280㎜, 충북 제천 245㎜, 강원 영월 205㎜, 경기 여주 202㎜, 충북 충주 184㎜이다.

2일 오전 10시30분 기준 경기 남부·충북 북부지역에 시간당 30~70㎜의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기 안성 일죽에서는 100㎜ 이상의 폭우가 집중되고 있다.

오후 3시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지난 1일 호우로 인해 서울 도림천에서 안전사고로 80대 노인 1명이 사망했다.

경기 안성에서도 산사태로 인해 조립식 판넬로 된 주택이 무너져 50대 남성 1명이 사망했다.

 

강원 횡성에서는 토사 유입으로 인한 주택 매몰로 할머니와 손녀 2명이 부상 당했다.

강원 횡성과 경기 광주·수원에서는 총 4세대 1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경기에서는 하천 범람 우려로 200여명이 일시 대피했다.

2일 오전 충북 충주 산척면에서는 고속도로 54호선 비탈면이 유실돼 가스폭발 현장으로 이동하던 소방관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현장에서 2명은 마을 주민들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또 이날 새벽 충북선 삼탄~공전역 간 선로에 토사가 유입돼 전 구간인 제천~대전 열차 운행이 멈췄다. 경기에서는 제방 2개소가 일부 유실됐다.

강원 횡성에서는 주택 1동이 반파되고 경기 남양주·광주·수원에서 주택 3동이 일시 침수됐다. 충북 청주에서는 차량 1대가 침수되기도 했다.

현재 북한산, 태백산, 속리산 등 국립공원 10개 공원 225개 탐방로는 통제되고 있다.

 

도로 6개소, 지하차도 5개소, 둔치주차장 60개소도 진입하지 못하게 통제 중이다.

 

행안부는 2일 새벽 1시 풍수해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하고 중대본 비상 2단계로 격상해 대응 중이다.

 


 

앞서 1일 오전 10시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해 상황 대응체계를 유지해 왔다.

중대본부장인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집중호우 대비 긴급회의를 열고 집중호우 피해 위험지역을 중심으로 지자체 대비태세와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행안부는 비상 단계를 격상함에 따라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자체 비상근무체계를 강화하고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미리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 발생과 급경사지 붕괴 등이 우려됨에 따라 위험시설과 재해우려지역에 대한 현장 예찰·예방조치 상황을 다시 확인하고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주민들은 사전대피 하도록 했다.

또한 하천과 세월교, 해안가, 방파제, 하천 등에 재난 안전선(safety line)을 설치하는 등 사전 출입을 통제하고 시설물 유실·붕괴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할 것을 주문했다.

이재민의 경우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고려해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에 적정 인원을 배치하고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지시했다.

진 장관은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없도록 하는 것이 최우선임을 명심하여 좀 더 세심하고 촘촘한 대비와 안전관리를 강화해 달라"며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여건이 어렵지만 재난관리에 누수가 발생되지 않도록 책임있는 자세로 대응하고 외부활동 자제 등 호우 피해 최소화를 위한 홍보를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