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전국 장마 속 제 4호 태풍 하구핏 북상 중 예상경로는?

등록일 2020년08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올해 4호 태풍이 일본 해상에서 발생해 한반도를 향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여름 첫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2020년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은 전날 오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590㎞ 해상에서 발생했다.

 

하구핏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60㎞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다.

하구핏은 소형 태풍으로 이날 오전 9시 기준 시간당 11㎞의 속도로 이동 중이다. 최대풍속은 초속 18m다.


이 태풍은 2일 오전 3시 기준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57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중심기압 1000hPa에 최대풍속은 초속 18m/s, 시속 65km/h다.

하구핏은 이날 오후 9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120㎞ 부근 해상, 3일 오후 9시에는 타이완 타이베이 북쪽 약 230㎞ 해상 부근에 다다를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또 오는 4일 오전 9시에는 중국 상하이 남남서쪽 210㎞ 부근 육상, 5일 오전 9시에는 중국 칭다오 동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 6일 오전 9시에는 함흥 남남서쪽 약 50㎞ 부근 육상으로 이동하는 등 점차 한반도와 가까워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기상청은 하구핏이 약 96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태풍 하구핏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채찍질을 의미한다.

한편 한반도에는 장마 전선이 북상해 전국에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한편 최근 10년간(2010∼2019년) 연평균 태풍 발생 건수는 25.2건이다. 이 중 9월 발생이 5.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8월 4.9건, 7월 4.3건 순이다.

이 중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연평균 3.9건이다. 월별로는 8월이 1.2건, 7월이 1.1건, 9월 1건이다.

1951년 기상 관측 이래 7월뿐 아니라 8∼10월 태풍이 발생하지 않은 해는 단 한 번도 없다.

사건사고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