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靑 “다주택 비서관급 이상은 8명…모두 처분 의사,·내달까지 매매계약서 제출"

등록일 2020년07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조원·김외숙·김거성·황덕순·여현호·이지수·이남국·석종훈
한 달 내 처분 완료 참모는 노영민·강민석·이호승·김광진 4명
"서주석 1차장 다주택 보도 사실 아냐…이미 처분해 1주택자"
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 고위공직자 중 다주택 보유자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주택 처분 절차를 밟고 있는 8명의 참모는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 이남구 공직기강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이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2일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를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강남 지역에 2채를 소유해 특히 주목받았던 김조원 수석은 자신 명의의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를 남기고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거성 수석은 올해 재산공개 당시 철거 후 재건축 중인 서울 은평구 응암동 주택 지분과 본인 명의의 경기도 구리 아파트를 갖고 있고, 황덕순 수석은 청주 지역 주택 3채를 신고했다.
 
김외숙 수석은 본인 명의의 부산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경기도 오산 아파트, 여 비서관은 경기도 과천 아파트 분양권과 배우자 명의의 서울 마포구 아파트를 소유 중이다.
 
노 실장의 지시가 나온 뒤로 실제 처분한 참모는 노 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강민석 대변인, 김광진 정무비서관 등이다.
 
노 실장은 애초 청주의 아파트만을 매각하려다 ‘똘똘한 1채’를 지켰다는 비난 여론이 일자 서울 강남의 아파트까지 처분했다.

실거주 주택 외에 배우자가 가족과 공동명의로 집을 보유해 1.5채 보유자였던 이 경제수석과 강 대변인의 경우 0.5채 지분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증여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돈을 받고 팔거나 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광진 비서관은 결혼 전부터 배우자와 처제가 공동으로 소유했던 방배동 아파트의 지분을 2017년에 매도했으나 재건축 중이라 서류상 등기이전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광주 아파트도 매각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주택 처분 절차를 밟고 있는 참모 8명에게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거래가 잘 안 되는 지역은 집을 내놔도 곧바로 나가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청주에 집이 있는 황덕순 수석이 그런 경우”라며 “계속 노력 중인 만큼 다주택자가 제로가 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노 실장의 권고 당시 다주택 보유자였던 박진규 전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조성재 전 고용노동비서관 등의 주택 매각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각자 개인의 보유 형태, 현황과 같은 재산 공개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구체적인 매각 상황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 

이어 "당시 노 실장의 권고는 다주택 보유자 중 1주택을 제외하고 팔으라는 권고였고, 그 권고에 따라 지금 이 시점에 현황에 대해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매각이 늦어지는 이유와 관련해서는 불가피한 사정이 있다는 점도 함께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충북 청주에 3채를 보유하고 있는 황덕순 수석 같은 경우 "3건 중 1건은 매매계약이 체결됐다"며 "나머지는 거래가 잘 안 되는 지역에 있어 현재 처분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서울 은평과 경기 구리에 2채를 보유하고 있는 김거성 수석의 경우 "상속 받은 분양권이 하나 있다고 하는데, 거래금지 기간 안에 해당되는 것 같다.
 
그래서 다른 걸 팔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제주 오피스텔 4채 보유 중인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도 비슷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언론에서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다주택이란 보도가 있었는데 관보에 게재된 것을 보고 쓴 것 같다"며 "(서 차장은) 이미 처분해서 1주택자"라고 했다.

주택을 가족에게 처분하거나 증여한 경우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정확히 데이터는 없다"면서도 "그런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한다.
 
그랬다면 본인이 이야기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청와대는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 8명 다주택 보유 참모들에게 매매계약서를 제출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음 달 중순이나 늦어도 말까지는 매매계약이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며 "다음 달 초·중순 안에, 늦어도 다음 달 말에서 중순까지는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는 말까지 봐주기로 했다"며 "그때 대부분 상황이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다음달 계약서 제출 역시 (비서실장의) 권고사항"이라고 말했다.
 

靑 "다주택 참모들, 늦어도 8월 말까지 매매계약서 제출하라"

 
청와대는 31일 다주택자인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이 내부 권고에 따라 1주택을 제외한 모든 주택을 처분했거나 처분 중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