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캘럽]"행정수도, 서울 유지 49% vs 세종시 이전 42%",이낙연 행정수도 이전 국민투표로

등록일 2020년07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회 이전 찬성 47%…청와대 이전 반대 48%, 서울대 이전 반대 54%

 


 

수도 이전을 둘러싼 찬반 여론이 팽팽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회사 한국갤럽이 31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9%가 행정수도 이전 논란과 관련해 ‘서울시 유지’라는 뜻을 밝혔다.
 
‘세종시 이전’ 응답은 42%로 7%포인트차가 났다. 9%는 대답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이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물은 결과다. 
 

31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28∼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행정수도 이전 방안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9%는 '서울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42%였고, 9%는 의견을 유보했다.

 

2003년 12월 조사에서는 행정수도를 충청권으로 이전하는 안에 찬성과 반대가 각각 44%, 43%였다.

 

'서울시 유지' 응답은 서울(61%)과 인천·경기(53%), 대구·경북(52%), 부산·울산·경남(49%) 순으로 많았다.

 

'세종시 이전'은 광주·전라(67%)와 대전·세종·충청(57%)에서 많았다.


연령별로 '서울시 유지'는 18~29세(55%), 60대 이상(54%)에서 높았다.

 

'세종시 이전'은 30대(51%)와 40대(51%)에서 우세했다. 50대는 '서울시 유지'(47%)와 '세종시 이전'(48%)이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로 보면 보수(59%)와 중도(58%) 층에서 '서울시 유지' 응답이 많은 반면 진보층(71%)에선 '세종시 이전' 의견이 높았다.

'서울시 유지' 찬성 이유로는 서울이 중심·서울이 수도임'(32%), '이전 필요성 없음·기존 유지가 좋음'(21%), '예산 낭비'(18%), '성급함·갑작스러움·혼란 가중'(9%), '불편·비효율·도시 경쟁력 약화 우려'(6%), '집값 상승·부동산 정책 효과 없음'(5%) 등의 순이었다.

'세종시 이전' 찬성 이유로는 '서울시에 너무 집중·과밀 억제'(40%), '균형 발전'(17%), '인구 분산'(16%), '부동산 시장 안정화', '행정부처를 한군데 집중해야 함'(6%) 등을 꼽았다.

2012년 이후 주요 행정부처의 세종시 이전 여부에 대해선 '잘된 일' 55%, '잘못된 일' 22%로 나타났다.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선과 동시에 행정수도 이전 국민투표를 제안했다.

이 의원은 31일 언론 인터뷰에서 "대통령 선거와 함께 국민투표로 결정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면서 "특별법 제정, 그게 안 되면 국민투표와 같이 투트랙으로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세종시를 방문해 균형발전 상징공원과 국회 이전용 부지 등을 둘러본 뒤 "국회와 청와대 전부 이전이 행정수도의 완성"이라며 "우선 여야 합의가 가능한 국회 세종의사당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근 도시 및 농어촌 지역과 연계 발전을 추진하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공공기관을 이전 배치해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수도권은 균형발전을 통해 인구 과밀로 인한 주거 부담, 교통 혼잡비용 등 부작용을 개선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정보데이터산업, 문화컨텐츠산업, 금융업을 집중적으로 육성 세계적인 경제·금융 도시로 발전킬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아쉬움도 표현했다.
 
이날 다른 언론과 인터뷰에서 "수도권 인구가 전체 인구의 절반을 넘어섰지만 균형발전에서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아픈 점"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