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19 신규확진 48명중 해외유입 34명…지역발생 14명 다시 두자릿수

등록일 2020년07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 중인 가운데 해외유입과 지역발생 사례 모두 증가하면서 29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명에 육박했다.

 

부산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선박의 집단감염이 지속해서 확산하는 데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 지역감염이 잇따르면서 직전 이틀간의 20명대 기록은 사흘 만에 깨졌다.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한 자릿수에 머물며 안정세를 보이는 듯했지만, 다시 두 자릿수대로 올라섰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26일 이틀간 86명, 46명까지 급증했다가 이후 16명, 23명으로 다소 줄었으나 이날 다시 34명으로 증가했다.

 

지난달 26일 이후 34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되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 34명 가운데 21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13명은 경기(6명), 서울·인천(각 2명), 광주·울산·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유입된 국가를 보면 러시아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 8명, 우즈베키스탄 7명, 카자흐스탄 2명, 프랑스·인도·이라크·필리핀 각 1명이다.

 

러시아의 경우 앞서 선원 30여명이 무더기로 확진된 러시아 어선 페트르원호(7천733t·승선원 94명)에서 선원 12명이 추가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국적을 보면 외국인이 22명으로, 내국인(12명)보다 배 가까이 많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14명으로, 26일(12명) 이후 사흘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늘어났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이달 들어 20일(4명), 27일(9명), 28일(5명) 등 세 차례 한 자릿수로 떨어졌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7명, 경기 5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13명을 차지해 여전히 수도권 중심 확산세가 지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부산에서도 1명이 나왔다.

 

서울의 경우 종로구 신명투자, 송파구 지인 모임 등에서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이 잇따라 감염되면서 확진자 규모를 불리는 양상이다.

 

부산에서는 전날 러시아 선박 수리업체 직원의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7명, 경기 5명, 인천 1명, 부산 1명, 인천공항 등 검역에서 21명이었다.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환자는 62명 증가한 1만 3069명이며 완치율은 91.7%다.

 

사망자는 전일과 같은 300명(2.11%)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882명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