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베 사죄상' 논란,日 "한일관계 악영향" 외교부 "외국 지도자 예우해야..

등록일 2020년07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일본 언론도 관심…교도통신 "한국에서도 찬반 갈리는 소동"

 


 

정부는 강원도의 민간 식물원이 이른바 '아베 사죄상'을 설치한 것과 관련해 "다른 나라 지도자를 예우하는 외교 관례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사회에 국제 예양이라는게 있다"며 "외국 지도급 인사에 대해 국제 예양을 고려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제 예양은 국제법은 아니지만 상대국 원수에 대한 경칭 사용 같이 국가 간에 예의나 호의를 지키는 일반적인 관례를 뜻한다.

그러나 일각에선 민간이 사유지에 설치한 조형물에 대해서까지 정부가 국제 예양을 따지는 것은 과도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부가 민간 조형물에 조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사유지에 있는 것에 대해 가능한 부분과 가능하지 않은 부분 등 법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8일 한국에 있는 한 민간 식물원에 설치됐다고 보도된 이른바 '아베 사죄상'에 대해 "만일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일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논평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우선 사실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지만, 그런 것은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언론은 강원도 평창에 있는 한국자생식물원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상징하는 인물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무릎 꿇고 머리 숙여 사죄하는 조형물이 설치돼 다음 달 제막식이 열린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스가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한국 측에 대해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한 (2015년) 일한(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계속 강하게 요구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런데 당시와 이번 사례는 다른 기준이 적용돼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당시에는 일본 총영사관 앞이라는 장소가 문제였지만, 이번에 세워진 조형물의 경우 민간 식물원에 사비를 들여 설치된 것이기 때문에 이를 외교적으로 문제 삼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이다.

 


 

실제 지난 2017년 2월 23일 조준혁 당시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부산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이 이른바 '국제 예양'에 맞지 않는다고 한다면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에 놓인 소녀상도 같은 경우에 해당되느냐"는 질문에 "일반적인 경우에 있어서 외교공관 앞에 어떤 조형물이 설치되는 것은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라고 답하며 이 조각상이 설치된 장소에 대해 문제 삼았다.

 

해당 조형물을 사비로 만든 한국자생식물원 김창렬 원장은 당시 "국내외에 있는 소녀상들을 비난하고 조롱하거나 훼손하는 실태를 보면서, 단순히 입장을 표현하는 데 그치지 않고 속죄 대상을 확실하게 형상할 필요가 있어 소녀상의 대상을 아베로 상징해 조성했다"고 설명했으나 이후 조형물의 남성이 아베 총리를 특정하는 것만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에 28일 스가 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만일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일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사실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지만, 그런 것은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