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 가족탄 볼보 승용차, 고속도로서 역주행 트럭과 충돌

등록일 2020년07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동석·박지윤 아나운서 부부가 부산에서 역주행하던 트럭과 충돌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2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30분쯤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 부근에서 최씨가 몰던 볼보 승용차가 역주행하던 2.5톤(t) 트럭과 정면 충돌했다.

 

사고 당시 볼보 승용차에는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방송인 박지윤씨, 10대 아들·딸이 타고 있었다.

 

최 아나운서 가족 4명이 탑승했던 차량은 크게 파손됐다.

 

최 아나운서가 목등뼈(경추)를 다쳤고, 아내 박지윤 아나운서와 자녀들도 손목, 가슴뼈 통증 등을 호소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부상 정도는 경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럭 운전자인 40대 A씨는 사고 당시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다리에 골절상 등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왼쪽 다리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차량은 충돌 직후 90도가량 회전을 하며 차로를 전부 막아선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A씨는 다리 골절상 등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 아나운서 일가족 4명은 다행히 중상은 면했지만, 양산부산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최 아나운서는 목등뼈(경추) 통증과 복통을 호소하고 있고, 손가락도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아내인 박지윤 씨도 손목과 손가락을 다쳤다.

 

아들은 가슴뼈(흉골) 통증, 딸은 발가락 통증 등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휴가차 부산을 찾았다가 서울로 올라가는 길에 사고를 당했다.

 

사고 몇 시간 전 두사람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부산에서 휴가를 보낸 사진이 게시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