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월북 추정 24세 탈북민 ‘성폭행’ 혐의,한강 하구 헤엄쳐 北 간 듯

등록일 2020년07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달 피의자 조사 후 불구속 입건

주변 탈북민에게 3000만원 빌렸다는 증언도
3년 전 탈북 20대 김모씨 성폭행 혐의로 조사 받아
강화 교동도 사전답사 정황…軍 대비태세 논란 일 듯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20대 탈북민은 지난달 지인 여성을 경기 김포 자택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탈북민 김모(24)씨는 지난달 강간 혐의로 한 차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은 뒤 불구속 입건됐다.

 

김씨는 지난달 중순 김포시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여성 A씨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그는 남자친구와 다투고서 전화 통화로 하소연을 하던 A씨를 자신의 집으로 불렀고, 함께 술을 마신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탈북한 김씨는 북한에서 학교를 나왔으며 한국에 정착한 뒤 직장에도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사건 현장에서 곧바로 112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체포 등 강제 수사를 하지 않았다”며 “사건 발생 당일 몇 시간 뒤 피해자 측이 신고해 불구속 상태에서 피의자를 조사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1996년생으로 개성에서 중학교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 시점은 지난 2017년이다.

 

당시 수영으로 도강해 강화도를 통해 남측으로 내려왔으며 이번에도 지상보다는 해상으로 월북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이럴 경우 경기도 김포· 인천광역시 강화군 교동 등으로 월북 경로가 한정되며, 실제 김씨는 월북 전 이들 지역을 사전 답사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김씨가 주변 탈북민의 자금 3000만원을 빌려 챙겨서 월북했다는 증언도 나오는 상황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며 개성을 완전 봉쇄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관계 당국은 탈북 시기를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2017년으로 압축했고, 이 시기 탈북자 중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인원으로 김포에 거주하는 24세 김모씨 1명을 특정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개성에서 중학교까지 나왔고, 3년 전 한강 하구를 통해 탈북 후 김포에 거주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지난달 중순께 김포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탈북민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강간)로 같은 달 한 차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교동도 일대를 사전 답사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보도에서 '분계선'이라는 표현을 썼다.

 

일각에서는 군사분계선(MDL) 철책이 뚫렸을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현재까지는 지상이 아닌 한강 하구를 통해 헤엄쳐 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도 북한 보도가 나온 지 약 8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월북자 발생’을 사실상 공식화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이 북한 보도가 나온 이후에야 월북 사실을 인지한 셈이어서 조사 결과에 따라 지난해 목선 남하 이후 또다시 군 경계태세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