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시간당 80mm 역대급 장대비...부산 지하차도 침수로 3명 사망,울산도 최대 215.5㎜의 폭우 피해 속출

등록일 2020년07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급류에 휩쓸려 미처 못빠져나와…침수·산사태로 고립됐던 70여명 구조

지하철 무정차 운행·열차도 한때 중단…만조 겹쳐 하천 범람 이재민 수십명

시간당 최대 86㎜ 집중호우…해운대 211㎜·기장 204㎜ 등 물폭탄

울산에도 최대 215.5㎜ 폭우…60대 운전자 실종·도로 곳곳 침수

 


 

부산에서 시간당 8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부산의 한 지하차도가 침수돼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4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18분쯤 부산 동구 초량동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차량 여러 대가 순식간에 잠겼다.

 

현장으로 출동한 소방대원이 터널 안에서 모두 8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이 중 60대로 추정되는 남성과 30대 여성이 각각 숨졌다.

이날 오후 3시쯤 지하차도 배수 작업 중에는 침수된 차 안에서 50대 남성이 추가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성까지 포함해 해당 지하차도 침수로 인한 사망자는 총 3명으로 늘었다.

 

비슷한 시각 해운대구 우동 노보텔 지하주차장에서도 급류에 휩쓸린 3명이 구조됐다.

 

24일 오전 0시께는 금정구 부곡동 한 아파트 인근에서 축대가 무너져 약 20t의 토사가 아파트 방면으로 흘러내렸다.

 

앞서 23일 오후 9시 45분께는 기장군 기장읍 동부리 한 이면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1명이 구조됐다.

 

해운대구 반여동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구청에서 피해 상황을 확인 중이다.

 

오후 9시 26분께는 수영구 광안동에서 옹벽이 무너져 주택 3채를 덮치는 아찔한 일도 있었다.

 

특히 시간당 최대 80㎜를 넘는 폭우에 만조시간(오후 10시 32분)까지 겹쳐 침수 피해가 컸다.

 

오후 9시 28분께 동구 범일동 자성대아파트가 침수되면서 주민 3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지난 10일 범람해 큰 피해가 났던 도심하천 동천은 이날 다시 범람해 차량과 주변 일대가 침수됐다.

 

불어난 물에 수정천도 범람해 주변 상가나 주택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부산시는 동천과 수정천 인근 주민에게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보냈다.

 


 

부산시가 집계한 피해 통계를 보면 폭우에 발생한 이재민은 동구가 43명으로 가장 많았고, 수영구 8명, 남구 6명, 기장군·중구 각각 1명씩 총 59명에 이르렀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갑자기 불어난 물로 차량 문을 제때 열지 못해 화를 피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높이 3.5m의 초량 제1하차도에는 갑자기 쏟아진 폭우로 인해 물이 한때 성인키를 훌쩍 넘는 2.5m까지 차 피해가 컸던 것으로 파악된다.

전날 오후 11시 기준 부산소방재난본부에 총 104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구포대교 수위는 홍수주의보 기준인 4m에 못 미치는 2.9m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전국에 폭우가 쏟아져 낙동강 수위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울산지역에도 최대 215.5㎜의 폭우가 내려 1명이 실종되고 토사 유출과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23일 오후 10시 42분께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위양천 인근 도로를 지나던 차량 2대가 불어난 하천 급류에 휩쓸렸다.

 

차량 2대는 형과 동생이 각 운전하고 있었는데, 동생은 가까스로 탈출했으나 60대인 형 A씨는 휩쓸린 차량과 함께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지점과 A씨의 집 주변 등을 수색하고 있다.

 

또 동구 현대미포조선 인근 방어진순환도로에는 토사가 유출돼 현재까지 양방향 도로가 통제되는 등 울산소방본부에 침수, 배수 지원, 차량 고립 등의 비 피해 신고가 44건 접수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