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검찰 '지하철 불법촬영' 김성준 전 앵커 징역 1년 구형,피해자 상처 치유되길

등록일 2020년07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추정 이후 반년만에 공판 열려
김씨 측 "생계 걱정" 선처 호소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준(56) 전 SBS 앵커에 대해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2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앵커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 전 앵커에게 징역 1년과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3년, 성폭행치료프로그램 이수 등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 전 앵커는 지난해 7월 3일 서울 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검찰은 김 전 앵커의 휴대폰을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당일 범행 내용 외에도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의 사진을 여러 장 발견했고, 이를 범죄사실에 포함해 지난 1월 김 전 앵커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날 “피고인이 법적 책임을 다하고 새 출발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성범죄에 대해 강화된 처벌을 필요로 하는 최근 사례들과 형평성을 고려했다”며 이전 구형량보다 무거워진 징역 1년을 요청했다.

 

김 전 앵커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인으로서 모범이 돼야 함에도 범행을 일으킨 부분에 대해선 입이 10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도 “피고인은 이 사건 이후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고 생계 걱정을 하고 있다. 가족들도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이어 “피고인은 치료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치료를 받아왔다.

 


 

봉사활동도 해왔고 자숙하고 반성하며 살고 있다”며 “이와 같은 사정을 참작해 관대한 처벌을 해달라”라고 호소했다.
 

김 전 앵커도 최후진술에서 “그동안 재판을 기다리며 깊이 반성하는 하루하루를 보냈다”며 “다른 무엇보다도 피해자 상처가 치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법정을 빠져나온 김성준은 타임포스트에 "그동안 조용히 지내면서 자숙하며 지냈다.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라며 "앞으로도 재판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7월 3일 오후 11시 55분께 김성준은 서울 지하철 2·5호선 환승역인 영등포 구청역 역사 안에서 원피스를 착용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한 시민의 목격으로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나, 범행 사실을 부인했다.
 
그러나 그의 휴대전화에서 피해 여성의 사진이 발견, 결국 덜미가 잡혔다.
 
그는 '몰카' 물의 직후 1991년 입사해 오랜 기간 몸담았던 SBS에서 불명예스럽게 자진 퇴사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