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英아스트라제네카 임상 전원항체,세계 곳곳서 낭보,코로나19 백신개발 '각축전'…

등록일 2020년07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英 옥스퍼드대 "모든 투약자 면역반응 생성"
美 화이자와 獨 바이오엔테크도 두번째 초기 시험에서 면역반응 성공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낭보가 20일(현지시간) 전세계에서 잇따르고 있다.

 

미국과 영국, 독일, 중국 등 각국이 백신개발을 놓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계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전원 항체 생성에 성공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18∼55세 성인 107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AZD1222의 1단계 임상시험을 실시한 결과, 실험 참가자 전원에게서 항체 및 T세포 면역반응을 확인했다.

제약사 측은 이 백신이 아직까지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시험 내용은 최근 영국 의학저널 '랜싯'에 게재됐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연구팀은 지난 4월 18세~55세 영국 성인 남녀 1077명을 대상으로 1단계 임상 시험을 실시했다.

시험 결과 백신 투약자들의 체내에서 항체와 T세포가 모두 형성됐다.

 

T세포란 일종의 백혈구로 바이러스와 같은 외부 침입자를 겨냥한 면역체계 공격에서 중요한 요소가 된다.

항체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들어오는 것을 막고, T세포는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확인하고 파괴하는 방식으로 면역에 기여하는 것이다.

대상자의 90%는 백신 1회 투약으로, 나머지는 두 번째 투약으로 중화항체가 형성됐다. 투약은 4주 간격으로 실시됐다.

백신 투약으로 형성되는 항체는 코로나19에서 회복된 이들과 비슷한 수준으로 분석됐고, 여기에 T세포가 추가적인 보호기능을 하게 됐다는 것이다.

옥스퍼드대 리서치 그룹의 앤드루 폴라드 교수는 "중성화 항체와 T세포를 모두 형성한다는 결과를 게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보호에 필요한 수준을 알지 못하지만 2회 투약으로 반응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투약자 70%는 열과 두통 등의 부작용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치명적인 수준은 아니었다. 연구팀은 부작용은 해열·진통제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팀은 앞으로 영국 1만명, 미국 3만명, 브라질 5천명, 남아프리카공화국 2천명 등이 추가로 대규모 임상 시험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도 코로나19 백신의 두번째 초기 시험에서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60명의 건강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독일에서 진행한 이번 시험 결과 두 차례 백신을 복용한 접종군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가 형성됐다.

이는 앞서 미국에서 진행한 첫번째 초기 시험 결과와 일치하는 것이다.

특히 독일 시험에서는 백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항하는 고도의 T세포 반응도 유도했다.

시험 대상자들 중 일부가 독감과 비슷한 증상을 호소한 것 외에 심각한 부작용을 경험하지 않았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이달 말 최대 3만명의 피실험자를 대상으로 추가 임상시험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중국 칸시노 생물 주식회사와 중국군 연구진은 자체 개발한 백신이 대부분의 피실험자로부터 항체 면역반응을 유도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미국 제약사 모더나는 초기 임상시험에서 실험 대상자 전원이 항체 형성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모더나는 오는 27일부터 백신 개발의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전세계에서는 150개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개발되고 있으며, 이 가운데 23개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시험에 들어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