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월요일 전국 흐리고 장맛비,오후 그쳐,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폭우

등록일 2020년07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월요일인 20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비는 오후 늦게야 그칠 것으로 보인다.

20일 기상청은 전국이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 영향으로 이 같은 날씨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에는 시간당 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원 영동과 충북, 남부지방, 제주에는 10~50㎜ 정도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전날 강수량까지 포함해 일부 중부지방에서 총 200㎜가 넘는 비가 내릴 수도 있다고 전했다.

특히 출근길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5~31도로 예상된다. 오후엔 흐린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2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m로 예상된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4m, 서해 1∼4m, 남해 1∼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이번 비 특징과 누적 강수량 >


○ 현재(06시), 전국이 흐린 가운데, 전북서해안과 충남남부에는 시간당 10~2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남해안에는 5mm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 (중부지방의 강수량이 적었던 이유) 대기 하층부터 상층까지 따뜻하고 다습한 남서풍이 불면서 많은 수증기는 유입되었으나,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세력이 예상보다 강하게 중부지방에 영향을 줌에 따라 강한 비구름대가 북한지방에 집중되었고, 서울.경기도와 충남북부, 강원영서에는 상대적으로 적은 강수량이 기록되었습니다.

* 중부지방 주요지점 일 강수량(19일 18시부터 20일 06시까지, 단위: mm)
- 서울.경기도: 백령도(옹진) 44.8 교동(강화) 9.5 광릉(포천) 9.5 도라산(파주) 8.0 강동(서울) 7.5
- 강원도: 치악산(원주) 7.0 횡성 6.5 광덕산(화천) 6.5 동송(철원) 6.0 서석(홍천) 5.0
- 충청도: 정산(청양) 16.5 서천 14.0 부여 12.6 대전 10.6 청남대(청주) 11.0 진천 7.0

○ 한편, 중국 중부지방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서해남부해상으로 유입되면서 강한 비구름대가 다시 발달하여 전북과 충청도로 유입됨에 따라 오늘(20일) 아침(09시)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랍니다.




< 열대야 현황과 전망 >


○ 정체전선의 전면을 따라,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다량으로 유입된 가운데 밤사이 비가 내리지 않은 경상내륙과 상대적으로 비가 적게 내린 일부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있습니다.

* 열대야는 밤 사이(18:01~다음날 09:00) 최저기온이 25℃ 이상 유지되는 현상

* 열대야 기록 지점 밤 최저기온 현황(06시 현재, 단위: ℃)
- 서울.경기도: 안성 25.9
- 충청도: 대전 25.6 청주 25.4
- 전라도: 남원 26.4
- 경상도: 대구 26.4 의령 26.4 구미 26.0 밀양 26.0 칠곡 25.9 함안 25.7
- 제주도: 제주 28.5

* 현재, 열대야 기록 지점 중에서 일부 지역은 아침(09시까지) 최저기온이 25℃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기록이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