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신현준 전 매니저 폭로…갑질 욕설,불투명한 수익 정산 등 부당 대우 호소

등록일 2020년07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순재 전 매니저에 이어 신현준과 13년간 함께했다는 전 매니저가 ‘배우 갑질’ 고발에 나서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배우 신현준의 전(前) 매니저가 그의 갑질을 폭로해 논란이 예상된다.

9일 오전 스포츠투데이는 단독 보도를 통해 신현준의 전 매니저인 김 모 대표와 나눈 인터뷰를 전했다.

 

1994년 인연을 맺어 13년 동안 함께 해 왔다는 그의 폭로가 이어졌다.

먼저 김 모 대표는 영화 ‘장군의 아들’, ‘은행나무 침대’로 스타가 된 후에도 약 2년 간 60만원만 받고 그를 돌봤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매니저에 대한 신현준의 불만이 많아 7~8년 동안 약 매니저 스무명 가까이를 교체해 줬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 모 대표는 신현준에게 연기 외에도 MC 활동 등을 제안했으나 그는 늘 영화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며 압박했다고 증언했다.
 

이런 가운데 김 대표는 신현준의 모친으로부터도 부당 대우를 받았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커피 심부름과 개인 세차는 물론, 공휴일에도 신현준의 모친을 교회에 데려다 주고 다시 집까지 데려오는 일까지 있었다는 것.


더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정산 문제도 폭로됐다.

 

거액의 광고 등을 성사시켰지만 수익 배분은 체계적이지 않았고 신현준 명의로 개인 계좌에 입금된 금액 등이 전부였다는 것.




한편 신현준은 오는 12일부터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 같은 논란이 발생하면서 이 또한 불투명해진 상황.

이에 대해 ‘슈돌’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제작진 측에 문의를 넣고 있지만 편집 작업 막바지인지라 연락이 잘 되지 않고 있다”며 신현준의 거취에 대해 말을 아꼈다.

 

한편 배우 신현준 측이 전 매니저의 갑질 폭로에 대해 부인했다.

9일 신현준 측은 "전 대표는 이미 오래 전 그만둔 인물"이라며 "그의 주장은 거짓이다. 곧 공식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한 매체는 전 매니저의 말을 빌려 "신현준과 함께 13년간 일을 했지만 계속되는 갑질에 죽음까지 생각했다"며 "욕설과 압박을 서슴지 않았고 친모 심부름까지 해야 할 정도로 공과 사 구분 없는 과도한 업무가 주어졌다"고 보도했다.


특히 "9:1이라는 유리한 수입 배분에도 약속은 거의 지급되지 않았다"며 "13년간 신현준과 함께 일하며 얻은 순수한 수익이 1억 원도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신현준은 최근 광고 촬영은 물론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