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삼성SDS 잠실 사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잠실 사옥 폐쇄

등록일 2020년07월0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잠실에 있는 삼성SDS 사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사옥을 폐쇄하고 전원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확진자는 송파구 신천동 삼성SDS 사옥 서관에 근무하는 임직원으로, 지난달 29일 퇴근 후 몸이 안 좋아 30일부터 휴가를 냈다가 1일 발열 증세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삼성SDS는 이날 오전 11시께 사내 방송으로 이런 사실을 공지하고 전 임직원을 귀가시키고 있다.

 

일단 주말까지 사옥을 폐쇄한 다음 추이를 지켜볼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삼성SDS 잠실 캠퍼스(동관·서관)를 폐쇄하고 전원 재택근무를 안내했다"며 "근무공간에 대한 긴급방역을 시행하고 질병관리본부의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단 직원의 감염경로와 회사 내 밀접접촉자를 추가로 확인 중"이라며 "코로나를 대비하며 모의 재택근무 등을 실시한 적 있어 전체 임직원 재택근무에 대해서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