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사망, 죽음으로 내몬 관련자 엄중 조치할것

등록일 2020년07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죄를 밝혀줘"…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 투신
유족 "경주시청서 상습 폭행·갑질 당했다"
대한체육회 진정·경찰 고소했지만…극단적 선택
故 최숙현 선수, 폭행·폭언 녹취…YTN 입수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선수가 소속팀 감독과 선배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정황이 밝혀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 이 메시지를 마지막으로 22살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몸을 던졌다.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출신인 최숙현 사망과 관련해 대한체육회가 관련자들을 엄중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1일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가 지난 4월8일 최숙현 철인3종 선수로부터 폭력 신고를 접수했고 피해자의 연령과 성별을 감안, 여성 조사관을 배정해 즉시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사건은 경주경찰서의 조사가 마무리돼 대구지검 경주지청으로 송치됐다.

 

수영과 사이클, 마라톤을 합친 종목, 트라이애슬론에서 고 최숙현 선수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태극마크를 달았을 정도로 유망주였다.

 

지난달 1일 대구지검으로 사건이 이첩돼 현재는 대구지검에서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로 뛰었던 최숙현은 지난달 26일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족들은 최숙현이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체육회는 “검찰 조사에 적극 협조해 사건 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

 

오는 9일로 예정된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관련자들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겠다”고 밝혔다.

 


 

또 “해당 사건에 대한 미온적인 대처나 은폐 의혹에 대해 클린스포츠센터 및 경북체육회 등 관계기관의 감사 및 조사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경기협회, 경북체육회, 경주시청, 경주경찰서 그 누구도 고인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며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들의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

 

고인에 폭언과 폭행을 일삼은 자들이 있다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석원 대한철인3종협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숙현 선수가 겪었을 고통과 괴로움을 생각하면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스포츠공정위심의에 따라 협회가 할 수 있는 빠르고 가장 단호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발 방지를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강구, 이번과 같은 문제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철인3종 협회는 현재 자체 조사를 하고 있으며, 다음 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이 문제를 다룰 계획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