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4명 확진,신규확진 39명, 수도권 집중

등록일 2020년06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역발생 27명·해외유입 12명
누적확진 1만2602명, 사망자 282명
신도 1700여명 서울 왕성교회 4명 확진


 

서울의 대형교회 중 하나인 관악구 왕성교회에서 신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방역당국이 26일 밝혔다.

 

지금까지 확진된 환자들의 거주지는 관악구 3명(관악 90, 95, 96번)과 경기 광명시 1명이다.

 

이 중 가장 먼저 관악구 서원동 거주 31세 여성(관악 90번)이 25일 아침에 확진됐다.

 

이어 신원동 거주 30세 여성(관악 95번)과 미성동 거주 30세 남성(관악 96번)이 같은 날 확진됐다.

 

관악 95·96번은 관악 90번과 19·20일에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명시 확진자는 철산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으로, 25일 관악구 양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받은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와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됐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모양새다. 수도권과 대전·충남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번져가고 있다.

방문판매업체, 요양시설 등 기존의 집단감염 사례에 동호회 등 소모임 감염자가 추가되면서 코로나19가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신도 1700여명 규모의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방역 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명 늘어 누적 1만260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들어 일평균 30명~5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20일 67명으로 급증한 뒤 48명→17명→46명→51명→28명→39명을 기록하면서 숫자가 일시적으로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되는 양상이다.

신규 확진자 39명 가운데 27명이 지역발생, 12명이 해외유입으로 나타났다.




지역발생 27명은 서울 16명, 경기 2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에서만 19명이 나왔다.

 

전체의 70%다. 또 대전에서 4명, 충남에서 3명이 새로 확진됐고 강원에서도 1명이 나왔다.

 

해외유입 12명 가운데 7명은 검역과정에서 판정됐다.

 

나머지 5명은 서울(1명), 경기(2명), 인천(1명), 경북(1명) 등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신규 확진자가 늘어난 건 기존 집단감염지의 'n 전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소규모의 새로운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사망자는 282명으로 유지됐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