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서 한국인 선원 5명 무장괴한에 피랍

등록일 2020년06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참치조업 도중 무장세력 공격받아…가나인 1명과 함께 나이지리아 쪽으로 끌려가

외교부,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 구성…"조속 석방위해 최선"

 


 

서부 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한국인 선원 5명이 24일(현지시간) 무장 괴한에 납치됐다.

 

아프리카 서부 베냉의 코토누항구 앞바다에서 한국인 선원 5명이 탄 배가 괴한들의 공격을 받아 이들이 피랍된 것으로 보인다고 24일(현지시간) 영국에 기반을 둔 해상 안전 관련 정보 제공 업체 드라이어드 글로벌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25일 온라인 매체 '드라이어드 글로벌'과 외교부 등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40분께(현지시간·한국시간 25일 0시40분) 베냉 코토누 항구로부터 약 111km 떨어진 해상에서 참치잡이 조업 중이던 994t급 '파노피 프런티어'호가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가나 국적인 이 어선에는 모두 3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지만, 스피드보트를 타고 접근해 배에 올라탄 무장 세력은 한국 선원 5명과 가나 국적 선원 1명 등 6명만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달아났다.

 

현재까지 한국인 선원들의 안전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납치세력들의 신원과 소재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번 피랍과 관련해 해상 안전위험 관리회사인 '드라이어드 글로벌'은 홈페이지를 통해 배냉 코노투 항구 남부에서 총을 든 괴한 여러 명이 스피드보트를 타고 어선 '파노피 프런티어'호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괴한들이 탄 스피드보트는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달아났다.

 

드라이어드 글로벌은 지난 5월 3일 가봉 리브리빌 인근서 새우잡이를 하다 해적 세력에 납치된 한국인 남성 소식도 먼저 전한 바 있다.

 

이 50대 남성은 피랍 37일째인 지난 8일 나이지리아 남부지역에서 무사 석방된 바 있다.

 


 

가봉 해역을 포함한 기니만(灣)은 해적 관련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곳이다.

 

작년 12월에도 어선 여러 척이 공격받는 과정에서 중국인 선원 4명이 억류되고 가봉인 선장 1명이 살해됐다.

 

한편 이 배에 선원을 송출한 회사인 부산 피오마린 측은 25일 오전 현지 상황 파악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피오마린 측은 이날 오전 6시 30분께 현지 법인에 있는 한국인 직원으로부터 피랍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피랍된 선원 5명의 가족과 해양수산부에는 아직 해당 사실을 전달하지 않은 상황이다.

 

피오마린 관계자는 "피랍 사실을 전달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아 현재 현지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가족 등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공관에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주재국 관계당국과의 공조를 통해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