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산 금정구 내성고 3학년, 코로나19 확진 판정

등록일 2020년05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산 내성고 3학년 코로나19 확진 판정


부산에서 첫 학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가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교육청은 29일 오후 6시40분쯤 부산 금정구 내성고 3학년 학생 A군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A군은 27일 감기 증상이 있어 등교하지 않고 동래구 한 의원에서 인후염 진단을 받았다.
 
다음날 오전 등교해 수업 도중 복통과 설사 증상을 보여 조퇴한 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어 28일 오전 등교해 수업 도중 복통과 설사 증상을 보여 조퇴한 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어 동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는 모든 학생과 교직원이 자가 격리됐으며, 오는 1일부터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방역 당국은 ㄱ군의 감염경로 등을 파악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30일 ㄱ군과 같은 반 학생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학교의 방역소독을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반 학생들은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