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트럼프,中 홍콩보안법 강행 마음에 안들어…29일 기자 회견 예고

등록일 2020년05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中 홍콩보안법 강행 따른 전방위 '응징' 나설 듯…'對中 강공' 재선전략 차원도

홍콩 '금융허브 지위' 상실시 본토 중국도 큰 타격…新냉전 전방위로 확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강행과 관련, 기자회견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에 대한 미국의 공식 입장을 천명하고 맞대응 방안을 밝힐 방침이어서 구체적 '대중(對中) 제재'의 내용이 주목된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시 고강도 '응징'을 예고한 상태로, 이를 '내정 간섭'으로 규정한 중국측 반발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공방으로 촉발된 미·중 간 신(新)냉전이 홍콩보안법 문제를 뇌관으로 일촉즉발의 극한충돌로 치닫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백악관 오벌오피스(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요일(29일)에 중국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미국의 강력한 경고에도 홍콩 국가보안법을 예정대로 처리함에 따라 이제 미국의 구체적인 대응 카드에 시선이 쏠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미국법에 의해 그간 홍콩이 받던 특별대우가 더는 정당화되지 않는다고 의회에 보고하면서 수위만 정해지지 않았을 뿐 대중 제재는 기정사실로 되는 양상이다.
 

◇ 트럼프 "중국, 마음에 안 들어!"

 

: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체결된 1단계 무역합의를 유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중국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우리는 이미 일어난 일에 대해서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중국과 관련해 우리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내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지금 뭔가를 하고 있다"며 "내 생각엔 아주 강력한 조치를 이번주가 끝나기 전에 듣게 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날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또한 CNBC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홍콩의 자유를 박탈했다. 우리는 이를 좌시할 수 없으며 중국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중국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 홍콩 특별지위 박탈에 무게

 

: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 의회에 홍콩에서 고도의 자치권이 유지되고 있지 않다고 보고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을 중국 본토와 분리해 취급하는 '특별지위'를 박탈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11월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인권법은 미 국무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기준에 미달할 경우 1992년 홍콩에 부여한 관세·투자·무역·비자발급 등의 특별지위를 박탈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별지위가 박탈되면 아시아 금융 허브로서 홍콩의 위상은 크게 추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 비자 제한, 기타 경제 제재 등 다양한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 '코로나 중국 책임론'도 다시 제기

 

: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도 "전 세계인이 고통받고 있다"며 다시 '코로나 중국 책임론'을 꺼내들었다.

그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서도 "중국에서 온 매우 나쁜 선물인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계속 퍼지고 있다. 좋지 않은 일"이라고 언급했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는 중국에 책임이 있다며 대중 제재가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해왔다.

월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다양한 대중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잠재적 일들과 관련한 전체 메뉴(whole menu)가 있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또한 "대통령이 홍콩에 관해 할 수 있는 '매우 긴 목록'이 있으며, 비자 및 경제 제재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 10만명을 넘어선 데 대해 "매우 슬픈 이정표"라고 말했다.

 

전날 오후 사망자가 10만명을 넘겼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이를 '외면'하다 국가 최고지도자가 이에 '침묵'한다는 비판에 휩싸인 가운데 하루가 지나서야 뒤늦은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이다. 중국 책임론도 거듭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방금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망자가 10만명에 이르는 매우 슬픈 이정표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