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 근무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물류센터 '비상'

등록일 2020년05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장지동 상온1센터서 근무…폐쇄

지난 23일 대전시 방문하면서 감염된 듯

 


 

쿠팡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에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위치한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센터가 폐쇄됐다.

 

27일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지난 24일 상온 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오늘 오전 보건당국에 의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컬리의 상온1센터 확진자는 지난 23일 확진자로 밝혀진 친구와 대전광역시를 다녀오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4일 컬리 상온1센터에 하루 근무했다.

 

확진통보는 25일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 후 27일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

 

컬리는 27일 오전 송파구청으로부터 확진 결과를 전달받은 후 곧바로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고 현재 단 한 명의 근무자도 없는 상태다.

 

27일 오후 3시부터 세스코 전면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컬리의 물류센터는 총 5개로 상온1센터, 상온2센터, 냉장1센터, 냉장2센터, 냉동센터다.

 

다른 물류센터는 이번에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고, 근무자간 교류도 없다.

 

상온1센터 출근부 확인 결과 확진자는 감염 추정 이후 24일 하루만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컬리는 송파구청에 당일 근무자 출근부, CCTV 등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24일 당일 근무자를 비롯해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직원에 대해서 전수조사및 자가격리 조치가 시행됐다.

 

컬리는 센터에 있는 상품 일부를 폐기하고, 배송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컬리 관계자는 "지금까지 컬리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열감지 카메라도입, 마스크, 장갑 착용 등 최선의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도 송파구청 등 보건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할 것이며, 향후 추가 조치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방역당국은 이커머스 기업 물류센터와 관련된 세부 지침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물류센터는 고용노동부 등을 통해 일반적인 방역수칙 준수 지침만 받고 있는 상황이다.

모든 일터에 맞춰 세부수칙을 만든다면 관련 지침이 수 백개가 넘어갈 수도 있기 때문에 물류센터와 관련된 세부지침은 없었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물류센터 자체는 공간이 넓어서 밀폐성이 덜 하지만 컨테이너 차량 내부 등 일부 공간은 밀폐성이 상당히 높다는 점이 지적됐다.

또 신선식품 등을 보관해야 해서 저온으로 유지되는 이커머스 물류센터 특성상 바이러스가 오래 생존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지목됐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물류센터 특성들을 감안한 세부지침의 마련 여부를 관계부처들과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