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시라도 빨리" 통합당, 윤미향 사퇴 압박,커지는 여권 내 이견

등록일 2020년05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곽상도 "정대협, 사업비 10억원 타내려 허위서류 내"

홍문표 "이완용보다 더 추해" 원색 비난

 


 

미래통합당은 22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활동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후신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윤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대협 원로들이 입장문이라고 발표했던 내용조차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의 의미를 손상하는 각종 비리와 사욕, 뒤이은 부실 해명과 입장 번복은 여기까지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부대변인은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께 원죄를 안은 채 21대 국회를 시작할 수 없다"며 "윤 당선인은 한시라도 빨리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SNS를 통해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이제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후원금,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입장과 국민 여론은 큰 차이가 있다고 꼬집으며, 더 늦기 전에 오늘(22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를 공개적으로 압박한 건 김 의원이 처음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의 논란과 관련해 당내에 “개별적인 의견들을 분출하지 말라”는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자에 대한 ‘자진사퇴’ 요구가 당내에 일고 있는 상황에서 이견 조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형석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대표께서 ‘정당은 민주주의의 큰 근간을 잡아줘야 하는데 자꾸 이런 문제 관련해 일희일비하듯 하나하나 대응하는 건 맞지 않다’며 ‘중심을 잡고 사실관계를 확인해 당의 의견을 내야한다.

 


 

각자 개별적으로 의견을 분출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윤 당선인 의혹에 대한 당내 다양한 의견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영춘 의원은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이제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윤 당선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반면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서 “윤 당선인이 제출한 여러가지 자료를 본 결과 대부분 소명이 되는 것 같다”며 당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당내 의견을 종합한 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사실확인 우선’ 입장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허윤정 대변인은 “(윤 당선인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된 보고 자료를 이 대표가 봤다”며 “관련해 많은 자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공기관에서 관련 사실을 정확하게 확인하고 난 뒤에 이 건을 논의하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의견들을)다 검토해 향후 대응을 결론 지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