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빅뱅 탑-김가빈 열애설 불거진 가운데 김가빈 친언니 열애설 반박

등록일 2020년05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가빈, '러브캐처2' 출연 이후 탑과 열애설
양측 "사생활 확인 불가"

 


 

빅뱅 멤버 탑과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출연자 김가빈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시작됐다.

 

네티즌은 두 사람이 SNS에 각각 올린 게시물을 근거로 열애 의혹을 제기했다.

 

최근 김가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지인들과 함께한 파티 현장을 공개했는데요, 사진에는 탑과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한 채 환하게 웃고 있는 김가빈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또 지난해 여름 김가빈은 바다가 보이는 창가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는데요, 탑 역시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분위기의 사진을 올렸다.

 

이 밖에도 두 사람이 지난해 연말 같은 디자인의 파자마를 입고 있는 사진 등을 근거로 들며 네티즌은 두 사람이 열애 중이라고 추측했다.

 

이와 관련해 탑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이라 확인이 쉽지 않다.

 

양해해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김가빈 소속사 SM C&C 역시 “두 사람의 열애설에 대해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탑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가빈의 소속사 SM C&C 역시 "확인이 어렵다"고만 했다.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은 이틀째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중이다.

 

김가빈은 지난해 방송된 Mnet '러브캐처2'에서 많은 남성 출연자들로부터 호감을 얻었던 인물로 프로그램 초반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당시 김가빈은 마지막까지 김인욱, 정찬우와 삼각관계를 이뤄 프로그램의 재미를 한껏 끌어올렸다. .

 

최종 선택에서 정찬우를 택했던 그는 '머니캐처'였던 정찬우의 정체에 눈물을 쏟기도 했다.

 

'러브캐처2'를 발판 삼아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에 나서겠다는 포부가 담긴 선택이었기에 그의 다음 행보에도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작품이 아닌, 탑과의 열애설로 대중에 먼저 얼굴을 알리게 됐다.

 

최근 빅뱅 탑과 열애설이 불거진 배우 김가빈의 친언니가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에 나섰다.

김가빈의 친언니 A씨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을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탑과 김가빈이 동반 여행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게시물을 언급하며 “가족 여행 가서 내가 찍어줬다”면서 김가빈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증했다.
 
이어 A씨는 커플 잠옷으로 추정된 잠옷 사진을 올리며 “잠옷은 내가 해당 업체에 가서 (김가빈과) 같이 샀다.
 

 
카드 영수증이라도 뽑아서 보여드려?”라며 커플 잠옷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A씨는 해당 업체의 잠옷 후기 글 캡처본을 올려 “후기도 넘치는 잠옷이야. 기자 양반아”라며 분노하기도 했다.
 
또 탑과 김가빈 열애설 기사 화면을 캡처해 “참나 어이가 없네”라면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A씨는 탑과 김가빈의 열애설 기사에 자신을 태그한 어느 팬에게 보낸 DM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DM메시지로 “내가 가빈이 친언니라서 날 댓글에 태그한 것 같아서 연락드린다”며 “집에서는 ‘동생이 알아서 하겠거니, 소속사가 알아서 하겠지’ 하는데 댓글들이 도가 지나치고 심해서 가족들이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정말 연인사이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그저 배우들 연기모임에서 친해진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의 열애설에 대해 양측 소속사는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며 일축했다.

앞서 김가빈은 2019년 방송된 연애 심리 예능 프로그램 ‘러브캐처2’로 유명세를 탔다. 
 
소속사 ‘SM C&C’와 전속계약을 맺고 배우 활동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