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나사 "거대 소행성, 지구로 날아오는중…21일 접근",코로나 위기에 소행성까지

등록일 2020년05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구와 충돌 가능성 없지만 "잠재적 위험"

 


 

지구로 거대한 소행성이 날아오고 있다고 미국항공우주국(NASA 나사)가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와중에 더 큰 재앙이 올 수도 있다는 소식이다.

 

소행성은 미국 동부시간 21일 오후 9시45분쯤 지구 궤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날 영국 일간 데일리스타는 나사 발표를 인용해 미국 동부시간 21일 오후 9시 45분쯤 엄청난 크기의 소행성이 지구 궤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소행성의 크기는 지름 670m(미터)~1.5km(킬로미터) 사이로 추정되며 초당 11.68km, 시속 4만2047km로 이동하고 있다고 나사는 설명했다.

 

이 소행성은 1997년 1월 한 점성술사에 의해 관측된 것으로 당시 136796(1997 BQ)라는 이름이 붙었다.

소행성은 아폴로 소행성으로 분류되는데 현재 지구와 태양 사이 1억5500만km에 이르는 1.3 천문단위 내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돼 '근지구' 물체로 등록돼있다.

앞서 나사는 보고서를 통해 직경 1km의 소행성도 지구를 파괴할 수 있다고 했다.

 

소행성 충돌은 전 세계에 지진과 쓰나미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나사는 "직경이 약 10km에 이르는 소행성이 6500만 년 전 유카타반도를 강타했을 때 공룡의 멸종을 불렀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천문학자들은 지구를 위협하는 소행성과 혜성 및 기타 물체 2000여 개를 추적하고 있다.

나사는 21일 지구 궤도로 접근할 이 소행성을 추적하고 있다.

 
나사의 지구접근천체연구센터(CNEOS)에 따르면, 이 소행성은 지구로부터 약 380만마일(약 611만5507km) 떨어진 지점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지구와 달 사이 보다 약 16배 먼 거리이다.

하지만, 앞서 나사의 국립 지구접근천체준비전략 및 액션 (National Near-Earth Object Preparedness Strategy and Action Plan) 직경 1km 짜리 소행성들이 지구에 재앙적인 연쇄상황을 초래할 수있다고 경고한 바있다.
 
나사는 이번에 지구에 접근하는 소행성 역시 '잠재적 위험'으로 분류한 이후 면밀하게 감시해왔다.

이 소행성은 30년 뒤인 2050년 5월 31일에 다시 지구에 근접한다.

한편 나사는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소행성에 물리적 충격을 가해 궤도를 바꾸는 '더블 소행성 재방향 실험(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을 추진하고 있다.

나사는 이를 위해 오는 2021년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으로 탐사선을 쏘아올린 다음, 2022년 9월에 탐사선과 쌍둥이 소행성 디디모스를랑데뷰 시킬 예정이다.
 
이 탐사선을 두 개의 소행성 중 작은 크기인 이른바 '디디문'과 탐사선이 충돌시킨다는 것이 나사의 야심찬 계획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