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음원'사재기 사라질까?'…멜론, 실시간 차트 폐지

등록일 2020년05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카카오가 운영하는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멜론'이 올 상반기 내로 실시간 차트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앞서 해당 업계 일각에서는 실시간 차트가 음원 사재기를 부추긴다는 지적이 있었다.
 

멜론은 1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시간 이용량 집계해 순위를 산정하는 실시간 차트를 ‘최근 24시간 기준’ 차트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멜론 측은 “매시간 이용자분들이 많이 듣는 음악을 알려드리는 것은 변함없지만 곡의 순위와 등락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하여, 순위 경쟁보다는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하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개편되는 차트에는 무작위 재생방식인 '셔플재생' 기능도 추가된다.

 

셔틀재생을 기본 방식으로 채택하면 차트 상위권에서 벗어나 다양한 곡을 감상할 수 있다.




카카오 측은 "멜론은 음악 서비스로서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해 내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드와 전문성을 갖춘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면서 "수백만 이용자와 음원 생태계 종사자, 권리자들이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갖고 있는 만큼 이를 경청하고 고민하는데 충분한 시간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가요계에서는 음원차트의 인위적인 조작인 '사재기'나 '줄세우기' 등 고질적인 문제들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인지 기대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플로', '바이브' 등의 음악 플랫폼 역시 실시간 차트를 폐지한 바 있다. 

특히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은 이 같은 소식에 "야만~~ Yeah, man. '1시간' 집계 차트가 아닌 '24시간' 집계 차트로! 사랑 받는 노래가 오해를 받는 일도, 좋은 노래가 '차트 진입 못하는 이유가 있을 것이다' 라는 생각 속에 스트레스 받는 분들도 없을 좋은 방법이라는 개인 생각을 한번 해봅니다...

 

지극히 개인생각! 좋은 음악은 늘 좋은거니까요^^"라고 환영해 눈길을 끌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