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찰,성착취 'n번방' 개설자 '갓갓' 검거…20대 남성

등록일 2020년05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성년자 포함 다수 여성 성착취 영상물 제작·배포 혐의

본인 자백…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성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져

 


 

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인 일명 '갓갓'이 지난 9일 경찰에 붙잡혔다.

'갓갓'은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대화명 '갓갓')인 A(24)씨에 대해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갓갓의 검거가 임박했음을 암시해왔다.

 

지난 4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갓갓을 검거하기 위한)상당한 단서를 확보했다”며 “이 단서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하고 입증하기 위한 증거 자료를 선별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조사 결과 A씨로부터 자신이 갓갓이라는 자백을 받고 그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구체적인 혐의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n번방에서 벌어진 범행은 보통 고액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갓갓’이 n번방을 가장 먼저 만들어 범행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미 검찰에 넘겨진 조주빈이 만든 박사방은 n번방 유사 범죄 중 가장 악랄하게 피해자들을 괴롭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속기소된 조주빈 외 핵심 피의자인 갓갓에 대한 수사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최고 베테랑 사이버수사관을 갓갓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경북지방경찰청에 투입하기도 했다.

 

최초 텔레그램 n번방을 만들고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했던 갓갓은 지난해 9월 잠적했다.

 

갓갓의 범죄수법은 이후 n번방을 모방해 박사방을 운영했던 조주빈(24·구속)보다도 더욱 치밀했다.

 

갓갓은 거래소 등에 내역이 남는 가상통화와 달리 구매자 추적이 어려운 '문화상품권'을 이용해 대화방 입장료를 받았다.

 

7개월 전 잠적해 여타 운영자와 달리 관련 증거도 상대적으로 적은 편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갓갓이 만든 n번방 자체만으로도 수많은 피해자가 발생했고, 이러한 범죄형태가 확산돼 더욱 피해가 커진 만큼 갓갓의 검거는 디지털성범죄 수사에서 갖는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경찰은 줄곧 “의미 있게 접근 중”이라며 갓갓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함구해왔다.

 

자칫 추적 단서를 제공할 수 있는 만큼 조심스러워 했던 것으로 보인다.

 

갓갓이 검거됨에 따라 텔레그램 n번방 디지털성범죄의 수법 파악과 추가 공범 확인에 중요한 단서도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갓갓 검거는 n번방 수사의 끝이 아니라 시작인 셈이다. 갓갓의 신상정보가 공개될지도 주목된다.

 

이미 ‘박사’ 조주빈과 ‘부따’ 강훈(19) 등 박사방 관련 주범 및 공범들에 대한 신상공개가 이뤄진 바 있다.

 

경찰은 갓갓이 구속되면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청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나머지 내용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추가로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A씨의 범법행위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