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文대통령 “프로야구 개막 美日서 생중계 전세계 이목집중…전세계가 놀란 K방역 성과”

등록일 2020년05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세계가 한국 프로야구 개막으로 방역·일상 공존 배우게 될 것"

SNS 메시지…“방역-일상 공존, 전세계 집중”
“국내 확진자 3일째 0명…다시 힘모아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께서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어린이날인 어제, 국민의 사랑을 받는 프로야구가 드디어 개막했다”며 “무관중 경기였지만, TV중계를 통해서 많은 국민들이 시청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어린이날인 어제, 국민의 사랑을 받는 프로야구가 드디어 개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은 (한국 프로야구 개막전을) 생중계했다"며 "이번 기회에 'K야구'의 수준까지 인정받는다면 더욱 기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무관중 경기였지만 많은 국민들이 TV 중계를 시청하셨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온 야구'로 위로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프로야구 개막에 이어 8일 어버이날에는 프로축구도 개막한다"며 "관중 수를 서서히 늘려나가 국민들이 경기장에서 직접 즐길 날도 머지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포츠가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길 바라는 국민들에게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

 

그러려면 스포츠의 개막이 방역과 조화를 이루며 잘 안착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바뀐다.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줄어 국내 확진자 수가 3일 연속 0명이었고 지난 일주일 중 5일간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며 "전 세계가 놀란 K방역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모두 방역주체로 힘을 모아준 결과"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에도 이 추세가 이어지도록 한번 더 힘을 모아달라"라고 당부했다.

 

프로야구 KBO 리그 첫날 경기 중계에 야구팬 이목이 일제히 쏠렸다.

 

시청률 조사회사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전날 서울, 대구, 광주, 수원, 인천에서 동시에 열린 프로야구 무관중 경기 중계 시청자는 216만명에 달했다.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본 경기는 SBS가 중계한 두산 대(對) LG전(2-8, LG 승리)으로 총 67만명이 시청했다.

 

MBC가 중계한 키움-KIA전 (11-2, 키움 승리)가 51만명, KBS2가 중계한 한화-SK전(3-0, 한화 승리)이 49만명으로 뒤를 이었다.

 

MBC스포츠와 KBSN 스포츠가 함께 중계한 롯데-KT전(7-2, 롯데 승리)은 32만명이 시청했으며 SBS 스포츠가 중계한 삼성-NC전(0-4, NC 승리)은 17만명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