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재용, 금명간 대국민 사과...승계 문제등 수위·내용에 관심 집중

등록일 2020년05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국민사과 시한 오는 11일...이르면 이번주 사과 표명
경영권 승계, 노조, 시민사회 소통 등 부문별 입장 관심

재판·수사는 진행중 …사과 수위 '고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권고한 '대국민 사과' 회신기간이 임박하면서 사과 내용과 수위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삼성 준법위는 3월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 노조 문제, 시민사회 소통 사안 등에 관해 대국민 사과를 권고했다.

 

당초 시한은 준법위의 권고일을 기준으로 30일 이내로 지난달 10일까지 였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영체제 등을 고려한 삼성 측의 요청에 의해 회신 기한은 기존보다 한 달 더 연장된 상태다. 삼성 준법감시위가 다시 제기한 회신 기한은 이달 11일까지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번 주 중으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말을 제외하면 사실상 4일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그 안에 어떤 식으로든 사과문을 발표해야 한다.

임박한 시간 속에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은 사과문의 수위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주요 사과 내용으로 권고한 경영권 승계나 노조 문제 등이 워낙 중대한 사안이고, 향후 경영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의 사과문에는 준법위의 권고에 부응하는 포괄적이고 복합적인 사과와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또 재발을 막기위한 구체적인 이행계획도 추가적으로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노동문제와 관련해서는 삼성이 이미 수차례의 사과와 함께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을 약속한 바 있다.

 

또 실제로 삼성은 이미 무노조 경영 방침을 폐기했고, 현재 노조도 설립돼 있다. 이번 후속 조치에는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세부적인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시민사회와의 소통 부분도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회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다만 경영권 승계와 관련 재판과 수사가 진행 중이고 향후 경영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이 부회장이 직접 카메라 앞에 나설 것인지, 온라인을 통한 입장문 형태의 발표일까 등 사과 표명 형식도 관심이다.

준법위 관계자는 "삼성이 내부적으로 권고안 회신을 열심히 준비하는 것으로 들었다"며 "연장한 기한 내에는 실효성 있고 성실한 회신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삼성은 과거 사안에 대한 잇단 사과를 통해 '준법 경영' 준수 차원뿐 아니라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적 기대에 부합하기 위한 크고 작은 변화를 꾸준히 실천해 온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삼성은 앞서 지난해 8월 이 부회장 파기환송 선고 직후 "과거 잘못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기업 본연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노조 와해 혐의 유죄 판결, 올해 2월 임직원의 시민단체 후원 무단 열람에 대해서도 공식 사과했다.

 

이 부회장은 이미 한차례 대국민사과에 나선 적이 있다.

 

메르스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 2015년 이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이 슈퍼전파자 역할을 했다는 비판 여론에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이 부회장은 사과문을 읽으며 연단에서 두 차례 나와 90도로 허리를 숙여 사과하면서, 당시 `사과의 정석`이라는 언론의 평가를 받기도 했다.

 

때문에 두번째 대국민사과가 어떤 반향을 일으킬 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는 "당시 기자회견은 사과의 핵심인 C.A.P가 잘 지켜진 보기 드문 사례로, 삼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호감으로 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었다."고 평가했다.

삼성그룹 역사를 통틀어 살펴보면, 총수가 직접 공개적인 사과에 나선 건 이 부회장을 포함해 모두 3번이다.

고 이병철 삼성 창업주가 지난 1966년 한국비료의 사카린 밀수사건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고,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08년 차명계좌 의혹과 관련해 삼성 특검이 진행되자 대국민사과를 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 총수의 대국민사과는 기업 입장에서는 아픈 역사지만 늘 삼성이 변신하고 앞으로 나가는 계기가 됐다"며 "이재용 부회장의 이번 대국민사과에서도 미래를 향한 어떤 메세지가 담기느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