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구충제 이버멕틴 효과,코로나 바이러스 48시간 안에 죽인다"

등록일 2020년04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호주 모니쉬대 연구에서 효과 확인




미국 머크사가 개발한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48시간 안에 죽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버멕틴은 다양한 기생충을 구제하는 데 쓰는 구충제 성분으로, 이, 옴, 강변 실명증, 분선충증, 림프사상충증 및 기타 기생충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

 

이 약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필수의약품으로,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가에 무상 보급돼 수많은 인명을 살렸다.

호주 모니쉬대 생의학연구소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실험실에서 배양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버멕틴에 노출시키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 물질이 소멸했다”는 실험결과를 지난 3일(현지 시각) 국제학술지 ‘항바이러스 연구’에 발표했다.

 

웨그스태프 박사는 “한 차례 투여에도 24시간만에 코로나 바이러스의 RNA(유전물질) 전부가 없어졌다”며 “48시간이 지나면 아무런 처리를 하지 않은 세포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5000분의 1로 줄었다”고 밝혔다.

아직 이버멕틴이 어떤 과정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약화시켰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왜그스태프 박사는 “이버멕틴이 다른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과정을 보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버멕틴은 미식품의약국(FDA)로부터 구충제로 승인 받은 의약품이지만, 최근 들어 에이즈, 뎅기열, 독감 등 여러 바이러스성 질병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이버멕틴은 1970년대 미국 머크와 일본 기타사토 연구소가 공동 개발했다. 1979년 오무라 사토시 일본 기타사토대 교수가 시즈오카현의 한 골프장에서 가져온 토양에서 이버멕틴을 만드는 균을 발견한 것이 시작이었다.

 


 

처음에는 가축과 애완동물 기생충 치료제로 개발됐다가 미국 머크가 이 균을 이용해 사람 구충제 이버멕틴을 개발했다.

오무라 교수는 지난 2015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이버멕틴은 연간 3억명의 기생충 감염 환자에게 쓰이고 있다.

 

그는 수상 당시 “2004년 아프리카의 가나를 방문했을 때 극심한 가려움을 동반하고 심한 경우 눈을 멀게 하는 기생충 감염증에 새로 걸리는 사람이 거의 없어진 것을 보고 이 병에 특효가 있는 이버멕틴이 무상보급된 효과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 언론에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세포 배양 실험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버멕틴은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안전한 약이지만 어느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 우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기전은 알 수 없지만, 다른 바이러스에 작용하는 메커니즘을 보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의 방어력을 약화시키지 못하게 차단한다고 왜그스태프 박사는 밝혔다.


이버멕틴은 구충제로 승인된 약이지만 에이즈, 뎅기열, 독감, 지카 바이러스를 포함, 광범한 종류의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시험관실험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항바이러스 연구'(Antiviral Research) 최신호에 발표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