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휘몰아친 '부부의 세계', 단 2회만에 시청률 11% 돌파,완벽한 연기력

등록일 2020년03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유려한 연출, 밀도 높은 대본, 배우들의 열연 등 호평
불륜 소재로 한 내용이지만, 고도의 심리전·감정연기 등 돋보여

 

 

19금 편성이라는 파격적인 출발을 알린 '부부의 세계'는 방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기에 충분했다.

영국 BBC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배우 김희애가 4년만에 브라운관으로 복귀한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완벽한 천국에서 나락으로 떨어진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

 

시청률 역시 단 2회 만에 11%를 돌파, 폭발적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28일 방송된 JTBC 금토극 ‘부부의 세계’ 2회는 전국 10%, 수도권 1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를 경신하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마지막 기회마저 배신한 박해준(이태오)의 기만에 김희애(지선우)가 매서운 칼날을 빼들었다.

 

거침없이 낙하하던 김희애가 감정의 밑바닥을 찍고 변화하면서 또 다른 차원의 전개를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애는 박해준의 배신을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다. 삶을 지탱해왔던 사랑과 우정이 모두 거짓이었다.

 

차마 가위로 박해준을 찌를 수는 없었지만, 배신으로 찢긴 김희애의 마음에는 피가 흐르고 있었다.

 

김희애가 준비한 생일파티의 중심에서 박해준은 뻔뻔스럽게도 사랑을 고백했다.

 

한소희(여다경)가 보고 있는 앞에서 김희애는 배신감을 억누르고 박해준에게 뜨겁게 입을 맞추며 거짓 놀음에 장단을 맞춰줬다.

 

“황폐해진 내면을 위선과 기만으로 감춰야만 하는 이 비루함, 여기가 바로 지옥이었구나”라고 차갑게 현실을 자각한 김희애. 버틸 수 없어 홀로 돌아온 집의 모든 것이 거짓처럼 역겨웠다.

 

전진서(이준영)를 데려다주러 온 채국희(설명숙)의 태도에 참을 수 없었던 김희애는 자신이 비밀을 알고 있음을 밝혔다.

 

“금방 정리한댔다”는 채국희의 해명에 김희애는 “앞으로 행동 똑바로 하라”고 일축했다.
 
다정한 박해준와 김희애를 눈앞에서 본 한소희도 편할 수는 없었다.

 


 

김희애와의 관계를 정리하라고 통보했지만 박해준이 움직일 기미를 보이지 않자 한소희는 김희의 병원을 찾아왔다.

 

서로의 존재를 알고 있는 김희애와 한소희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충격은 박해준의 배신에서 멈추지 않았다.

 

한소희가 임신 중이었던 것. 임신 테스트 결과를 눈앞에서 확인한 김희애는 가까스로 감정을 억눌렀다.

 

혼란스러운 김희애는 심은우(민현서)를 찾아갔다.

 

남자친구 이학주(박인규)에게 또 데이트폭력을 당하고 있던 심은우를 이번에는 외면하지 않고 구한 김희애는 심은우가 머물 숙소까지 마련해주며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타인을 불행에서 구하는 일에는 단호하고 현명한 김희애지만, 자신의 불행 앞에서는 쉽게 결단을 내릴 수 없었다.

 

김희애는 “여자 있으면 사실대로 말해달라. 솔직히 인정하고 깨끗이 정리하면 용서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거짓말은 용서 못 한다”고 박해준에게 마지막 기회를 줬다.

 

하지만 그는 김희애를 신경과민으로 몰아가며 “나한테 여자는 지선우 하나밖에 없다”고 기만했다.

 

박해준의 바닥을 본 김희애가 자신의 불행에 맞서기 시작했다. 김희애는 채국희를 이용해 한소희의 임신 소식을 박해준에게 전했다.

 

채국희의 전화를 받은 박해준은 김희애를 지나쳐 집을 뛰어나갔다.

 

문을 열고 부부의 세상을 나간 박해준과 남겨진 김희애, 둘 사이의 이야기는 이제 시작되고 있었다. 
 
완벽했던 부부의 세계가 모두의 기만과 거짓 위에 세워진 허상임을 깨달은 후에도 진실과 거짓이 뒤엉키며 김희애의 감정을 극단으로 내몰았다.

 

박해준의 배신을 알게 된 김희애 역시 거짓으로 포장하며 일상을 유지하려 했다.

 


 

한소희는 임신 사실을 이미 확인한 후에 보란 듯이 김희애를 찾아왔고, 서로의 존재를 알면서도 모르는 척 두 사람 사이에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졌다.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치지 않으려던 김희애의 사랑과 신뢰는 박해준의 기만으로 돌아왔다.

 

결국 부부의 세계는 지금까지와 다른 문으로 접어들었다. 멈추지 않고 질주할 김희애의 선택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비틀어진 관계 속에서 내밀한 감정을 치밀하게 풀어가는 김희애와 박해준의 연기, 이들의 감정선을 깊이 있게 포착한 섬세한 연출은 흡인력을 높이며 ‘부부의 세계’만의 진가를 드러냈다. 


모 감독은 지난 26일 열린 '부부의 세계' 제작발표회에서 "김희애와 박해준의 연기를 보면 굉장히 현실감 있게 다가오는 게 있어서 오히려 더 자극적으로 긴장감 있게 보였다"라면서 "6회까지는 그 부분을 피하지 말고 정면으로 부딪혀 보는게 좋겠다 싶었고, 그래서 가짜의 감정으로 다룰 게 아니라 진짜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리얼리티를 극대화 한 모 감독의 연출은 극적인 긴장감과 팽팽한 심리전으로 시청자들에게 오롯하게 전해지며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시청자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드라마의 몰입도에 뜨거운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주연 배우인 김희애와 박해준의 연기에도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