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대구 제이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9층 병동 코호트 조치

등록일 2020년03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간병인 1명·환자 51명 코로나19 양성…집단감염 대실요양병원과 한 건물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제이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2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전수조사한 결과 제이미주병원에서 간병인 1명과 환자 50명 등 5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19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했을 때 제이미주병원 환자 가운데 유증상자 3명을 확인했다.

 

이 중 1명은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11시 현재 이 병원 전체 확진자 수는 52명으로 확인됐다.

 

해당 병원이 있는 건물은 대실요양병원이 3~7층, 제이미주병원이 8~11층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19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했을 때 제이미주병원 환자 가운데 유증상자 3명을 확인했다.

 

이 중 1명은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제이미주병원 관련자에 대한 전수 검체검사를 실시했고 확진자 52명이 확인된 것이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있는 9층 병동을 코호트 조치했다.

 

앞서 보건당국은 대실요양병원 집단 감염에도 불구하고 일차적으로 제이미주병원 종사자에 한정해 전수조사를 한 바 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역학조사팀이 환자분포를 평가하고 향후 입원 방안과 접촉자 조치 등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