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황교안, 자택 찾아가 간청,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 합류

등록일 2020년03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총괄선대위원장 수락…"나름대로 판단한 기준, 생각한 것 있다"

자택 찾아 설득한 황교안 "당 어려울 때 큰 역할 부탁…정권심판 화룡정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밀어붙이기식 '사천' 논란이 폭로전과 법정 다툼으로 비화하고 있다. 당 내부에서조차 공천의 공정성을 의심하는 비판이 쏟아지고, 탈당 후 무소속 출마도 줄을 이을 정도로 후폭풍이 거세다.

황 대표는 '김종인 카드'를 앞세워 총선을 앞두고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황 대표는 '사천' 중에서도 가장 끈질기게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의 구원투수를 자처했다
 
미래통합당이 26일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에 합류한 김종인 신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6일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도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이 제공한 영상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자택에서 황교안 대표와 만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 제안을 수락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 전 대표 영입을 발표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
 
선거 대책에 관한 총괄 역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선대위 총괄을 맡아 오는 29일부터 공식적으로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총괄 선거 지휘 역할을 사실상 김 전 대표에게 일임하고 자신은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선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그동안 황 대표가 직접 나서서 김 전 대표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황 대표와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이 직접 서울 구기동의 김 전 대표 자택을 찾아 통합당 선대위 합류를 요청했고, 김 전 대표가 이를 수락했다고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전했다.

 

통합당은 김 전 대표를 통해 중도층 표심을 노린다는 전략을 짜고 있다.

 

당내에서는 ‘김종인 영입’으로 우군을 얻었다는 평가와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반론이 부딪힌다.

 

황교안 대표나 박형준·신세돈 선대위원장은 선거를 직접 치뤄본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중심을 잡기에는 김 전 대표가 훨씬 낫고 선거에서 실수를 줄일 수 있다는 긍정적 평가가 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난 25일 민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 등 공직선거법 위반을 근거로 공천을 취소하려고 하자 이날 밤 늦게 긴급 최고위원회를 개최해 민 의원의 공천을 확정 지었다.

 

민 의원 지역구의 옆 동네인 인천 연수갑에서 경선승리로 공천을 받았던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인천경제청장'이 아닌 '경제청장'으로 표기된 문자메시지를 전송해 허위사실 유포 논란을 빚자, 선거관리위원회 조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공천을 취소한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다.

인천 연수을에서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결국 민 의원에게 공천권을 빼앗긴 민현주 전 의원은 즉각 반발했다.

 

민 전 의원은 26일 황 대표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민 의원의 공천을 청탁했다고 폭로했다.

 

민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공관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는 '황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거(민 의원) 하나만 들어달라고 부탁했다'였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민 의원은 이어 자신의 SNS에 "최고위가 공관위에 여러 경로를 통해 특정후보를 공천해달라는 끊임없이 압력을 행사한 것도 모자라, 공관위 최소한의 결정도 초법적으로 2번이나 뒤집었다"면서 "훗날 보수정권 창출을 위한 소중한 기회를 날려버린 최악의 공천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명목상 '공동 체제'라고 해도, 황 대표가 지역구 선거에 집중하는 동안 중앙당 차원의 선거대책은 김 위원장에 사실상 위임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황 대표는 김 위원장의 '역할'과 관련, '경제전문가'로서의 역량을 부각하면서도 "그뿐만 아니라 많은 전문적 활동을 통해 막힌 벽을 뚫었던 그런 경험이 있는, 지혜로운 분으로 평가받는다"면서 "미래통합당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대한민국을 다시 되살리는 개혁을 함께 이루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