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檢, n번방 전 운영자 ‘와치맨’에 징역 3년6월 구형

등록일 2020년03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검찰이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전 운영자 전아무개(38·닉네임 ‘와치맨’)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지검은 지난 19일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텔레그램 닉네임 와치맨을 사용하는 전아무개(38·회사원)씨에게 이같이 구형했다.

 

전씨는 공중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한 영상 등 불법 촬영물을 게시한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지난해 10월 기소됐다.

 

그는 재판 중 계속된 수사에서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을 포함한 불법음란물 9천여건을 엔번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가 밝혀지면서 지난달 추가 기소됐다.

 

그는 지난해 4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해외 서버 호스팅 서버를 이용해 음란물 등을 게시하는 커뮤니티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했다.
 
이 사이트는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손쉽게 접속이 가능한데 여기에 음란물을 올리고 후원금 등을 모집했다. 

전씨는 이 사이트 게시판에 음란물 이용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는 몰래카메라 영상의 캡처 영상을 올리고, 영상의 출처와 영상 속 여성의 신상에 관한 알 수 있는 정보 등을 올리기도 했다.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게 됐을 때의 대응방안,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할 수 있는 방법 등도 올렸다.
 
전씨는 이 사이트에 '감시자'라는 운영자 계정으로 접속했다.
 
인터넷 음란 사이트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 소지하고 있던 불법 촬영 성관계 동영상을 올리면서 피해자들의 인적사항을 추리하는 내용도 함께 올렸다.


 

전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이달까지 모두 3차례 이뤄진 재판 과정에서 12차례에 걸쳐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 선고는 다음 달 9일 열릴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전씨를 기소할 당시에는 'n번방'과의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고, 다른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 링크 게시 외에 직접 음란물 제작에 참여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징역 3년 6개월과 신상정보 공개고지 명령, 취업제한 7년을 구형했다"며 "하지만 수사 중인 이른바 '박사' 등 다른 음란물 제작·유포 사건과의 관련성과 공범 여부 추가 조사를 위해 오늘 법원에 변론 재개 신청을 한 상태다.
 
추가 조사와 공판 활동을 통해 죄질에 부합하는 중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엔번방을 처음 만든 인물인 ‘갓갓’이라는 닉네임 사용자를 뒤쫓고 있다.

 

엔번방의 연장선상에서 만들어진 ‘박사방’ 운영자 조아무개(25)씨는 이미 구속됐으며, 신상정보 정보 공개 여부가 이날 결정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