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대구 대실요양병원 코로나19 확진자 57명 발생,또 2명 숨져

등록일 2020년03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요양병원에서 또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대구시 달성군 대실요양병원에서 환자와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모두 57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나타났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에는 입소자와 종사자 등 280여 명이 생활하고 있다.

앞서 지난 18일에 2명, 어제(19일)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주로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등 종사자였다.
 
20일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대실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7명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 17일 서구 비산동 한사랑요양병원에서 75명의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한 데 이은 두 번째 집단발병 사례다.
 
대실요양원은 지난 18일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2명이 확진자로 드러난 후 19일 8명, 20일 47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요양병원 및 사회복지생활시설 종사자, 생활인·입원자 등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지금까지 78.9%를 검체 검사 중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종사자와 입원환자를 전수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숨졌다.
 
이날에만 대구·경북에서 모두 8명이 숨져 국내 사망자가 총 102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21일 우한 코로나 첫 사망자가 나온 이후 28일 만에 전국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20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쯤 대구 달성군 대실요양병원에 입원해있던 82세 여성 A씨가 숨을 거뒀다.
 
A씨는 18일 대구시의 우한 코로나 요양병원 전수조사에서 검사를 받고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 다.
 
고혈압과 쿠싱증후군,관절염 등 기저질환이 있었다.

오후 4시쯤엔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던 78세 여성 B씨가 숨졌다.
 
B씨 역시 지난 17일 대구시의 요양병원 전수조사에서 확진을 받았다.
 
이날 대구 보훈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었지만 입원 치료 중에 사망했다.
 
지병으로 파킨슨병과 치매, 고혈압, 당뇨, 갑상선 기능 저하 등을 앓고 있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