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내일 태풍급 바람 강타…시속 90㎞(초속 25m) 강한 바람,전국 '화재위험경보' 발령

등록일 2020년03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로나19 선별 진료소 시설 관리 주의해야

 


 

(1) 강풍 예비특보
o 03월 19일 아침 : 세종, 대전, 인천, 서울, 흑산도.홍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강원도(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영월), 경기도
o 03월 19일 오전 : 울산, 부산, 대구, 광주,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o 03월 19일 낮 : 제주도


(2) 풍랑 예비특보
o 03월 19일 아침 : 서해중부앞바다, 서해남부북쪽먼바다, 동해남부전해상
o 03월 19일 오전 : 남해서부동쪽먼바다, 남해서부앞바다, 남해동부전해상, 서해남부남쪽먼바다, 서해남부앞바다
o 03월 19일 낮 : 제주도전해상, 남해서부서쪽먼바다

 

오늘은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따뜻한 봄 날씨를 보였지만, 내일은 태풍 수준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국에 코로나19 선별 진료소가 6백 개가 넘는데, 보통 천막으로 지어져 있어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목요일인 19일 대기 불안정으로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불어닥칠 것으로 예보됐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맑아지겠으나 아침부터 낮 사이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청도, 전북 내륙, 경북 서부 내륙에 5㎜ 내외의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낮 동안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매우 강한 바람이 예고됐다.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에 있는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 기압 차가 커진 영향이다.

 

특히 1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90㎞(초속 2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강한 비를 동반하지 않지만 바람만 보면 태풍(초속 17m 이상)급 위력을 지닌 셈이다.

 

강원 영동에는 20일 아침까지 시속 126㎞(초속 35m)로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18일 오후 현재 전국에 강풍 예비 특보, 모든 해상에 풍랑 예비 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기상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야외에 설치한 천막을 비롯해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낮 기온은 내려가겠다.

 

19일 아침 기온은 1∼13도로 18일보다 2∼5도 높게 출발하지만, 낮 기온은 9∼19도로 2∼7도가량 낮겠다.

 

서울의 경우 아침 기온은 8도, 낮 기온은 10도로 예보됐다.

 

강풍으로 대부분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항해·조업 선박도 주의가 필요하다.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남부와 강원 동해안, 충북, 경상도, 전남 동부에서는 강풍으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화재 예방에도 신경 써야 한다.

 


 

미세먼지 등급은 서울, 경기, 충북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낮까지는 전국에서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 상태를 보이겠다.

 

보통 바람이 강하면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미세먼지가 개선되지만 이번에는 18일 밤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기저 농도가 높은 상황에서 19일 오전 강풍을 타고 국외 미세먼지가 들어오는 상황이라 대기 질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도 19일 오후 일부 남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관계자는 "18일 저녁부터 19일 오전까지 서쪽 지역으로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될 것"이라며 "강풍을 따라 국외 미세먼지도 함께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후부터 청정 기류가 유입되면서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급격히 떨어질 것"이라면서도 "서울, 경기, 충북은 오전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이후 농도가 낮아지더라도 하루 평균으로 보면 미세먼지 '나쁨' 상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지난해 4월 강원 동해안 산불에서 보듯 강한 바람은 급속도로 화재를 확산시킬 수 있다"며 "국민들은 강풍이 불 때 화기 취급에 더욱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