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대구서 17세 청소년 폐렴증세 숨져…보건당국 "사후 검체 검사 중"

등록일 2020년03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던 17세 소년이 갑자기 숨져 보건당국이 사후 우한 코로나 검체 검사에 들어갔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18일 오전 11시 15분쯤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A군이 숨졌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며, 기저질환은 없는 것 으로 확인됐다


열이 섭씨 40도를 넘는 등 폐렴 증세를 보인 이 소년은 코로나 19 의심 증세로 경북 경산 중앙병원에서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 소년이 생전) 여러 번 (코로나 19) 검사 음성이 나왔지만 한 두번 유전자 검사에서 (코로나 19) 양성 소견을 보인게 있어서 미결정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후 병세가 중증으로 발전해 에크모 치료를 받던 중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에크모 치료는 환자 몸 밖으로 혈액을 빼낸 뒤 산소를 공급해 다시 몸속에 투입하는 방식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소년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 중이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