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오영·백제약품' 공적 마스크 특혜 의혹…정부 체계적 관리유통 효율적”"불가피한 선택"

등록일 2020년03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국 유통망 갖춘 지오영 선정 불가피…특혜 아냐"
"지오영 유통마진 200원, 물류·인건비 고려하면 과도하지 않아"

“지오영컨소·백제약품 통한 체계적 관리유통 효율적”

 


 

정부가 일부 언론, SNS 등에서 공적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과 백제약품에 독점적 특혜를 부여했다는 등의 문제가 제기된 것과 관련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기획재정부·식품의약품안전처·조달청은 9일 지오영·백제약품만 유통채널로 선정해 독점적 특혜를 줬다는 논란과 관련해 "마스크 약국 판매를 위해서는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한 지오영·백제약품을 유통채널로 선정하는 것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입장문을 냈다.

정부는 "마스크의 약국 판매를 위해 전국적 약국 유통망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는 지오영·백제약품을 유통채널로 선정하는 것이 불가피했다"며 "지오영 직거래 약국은 당초 전국 1만400여개소(전체 약국의 60%수준)이였으며, 이번 수급안정화 대책과 함께 거래 약국을 1만7000여개소로 확대했고, 지오영의 공급망에 포함되지 않는 약국은 백제약품을 통해 5000여개소에 공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약국 유통업체를 지오영·백제약품 2곳으로 선정한 것은 유통경로를 효과적으로 추적·관리하고 매점매석이나 폭리와 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전담업체의 관리·유통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정부 관계자는 "약국 유통업체에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며 "유통과정의 효율성을 고려해 민·관 4개 업체·기관이 서로 협력해 공적 공급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약국이 드물게 위치한 지역을 위해 우체국(1400개소, 읍면지역)과 농협(1900개소, 서울경기 제외)을 보완적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지오영 직거래 약국은 국내 최대로 전체 약국의 60% 수준인 1만4000여개에 달한다.

 

정부는 이번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과 함께 거래 약국을 1만7000개로 확대했다는 설명이다. 백제약품을 통해서는 나머지 약국 5000여곳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한다.

정부는 "약국 유통업체를 지오영·백제약품 2곳으로 선정한 것은 유통경로를 효과적으로 추적·관리하고 매점매석이나 폭리와 같은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전담업체 관리·유통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국 유통업체에 독점적 공급권을 부여한 것이 아니다"면서 "유통과정의 효율성을 고려해 민·관 4개 업체·기관이 서로 협력해 공적 공급을 추진 중"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조달청의 마스크 제조업체와 공적 마스크 계약단가는 900∼1000원, 정부가 약국 유통채널로 선정한 의약품 제조업체 지오영과 백제약품의 약국 공급가는 1100원이라고 밝혔다.

공적마스크의 소비자가격이 1장당 1500원이고, 약국에 공적 마스크가 하루에 560만장 공급되는 점을 고려하면, 2만3000여개 약 국의 마스크 판매에 따른 마진은 장당 400원씩 하루 22억4000만원이다.

약국 1곳이 하루 평균 공급되는 250장을 모두 판매한다면 하루 10만원 마진을 남기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약국에 공급하는 공적마스크 1장당 100∼200원의 마진을 남긴다.

 

하루 평균 560만장을 공급하기 때문에 하루 마진은 5억6000만∼11억2000만원이 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