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 고덕동 상가주택 3층서 불,보호자 없었다…외사촌간 어린이 3명 사망 참변

등록일 2020년03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후 3시5분께 4층 상가주택 불 
외할머니집 온 어린이 3명 참변 
여아 2명 자매-남아 1명 외사촌  
모친 잠시 나간 사이 화재 발생

 


 

서울 강동구 한 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어린이 3명이 숨졌다.

 

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울 강동소방서는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강동구 고덕동 4층짜리 상가주택 건물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약 20분 만에 진화했다.

 

이 건물 4층에 사는 주민이 "불타는 냄새가 난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화재로 3층의 한 집에서 4살 남자아이와 4살 여자아이, 7살 여자아이가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고 숨졌다.

 

아동 1명은 이날 오후 3시19분께 인근 병원에서 숨진 것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2명도 심폐소생술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불은 오후 3시21분께 완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외사촌 관계로, 엄마를 따라 외할머니 집에 방문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에는 집안에 어른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이 난 주택은 숨진 아이들의 외할머니집이었고, 같이 온 여아 2명의 모친 김모(37)씨가 잠시 나간 사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아이들의 외할머니가 운영하는 집 근처의 공장으로 잠시 외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들의 외할머니도 화재가 날 당시 집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소방당국은 해당 주택 4층 거주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현장에는 소방차 23대와 소방관 84명이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당국은 사고 직전까지 할머니가 집에서 아이들을 돌보다 전기난로를 켜두고 잠시 밖에 나간 사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숨진 아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린이집에 등원하지 못했다는 전언도 있으나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한 이웃 주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원래 어린이집에 다니던 아이가 어린이집에 못 가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아직 유족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그와 관련한 사실관계는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집 안에 전기난로가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