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용인 하루새 3명 추가, 5번 확진자는 안동 다녀와,동선공개

등록일 2020년02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도 용인시에서 하루새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늘었다. 전체 확진자는 27일 기준 총 5명이다. 

새로 추가된 3, 4번 확진자는 용인 2번 확진자 관련자이며, 5번은 안동시 확진자 관련자다. 

용인시는 27일 수지구 죽전동 동성2차아파트의 C씨(30세·여)와 기흥구 마북동 구성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의 D(52세·남)씨, 신갈동 삼익리베리움오피스텔의 E씨(25세·여)가 각각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용인5번 확진환자 E씨는 지난 21일 안동시 방문 때 이용한 노래방 이용자 중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는 안동시보건소의 통보에 따라 26일 21시 50분 기흥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씨젠의료재단에서 진단검사를 했다.

용인시는 현재 확진환자가 총 5명으로 증가한 가운데 176명이 검사진행중이며 80명이 감시대상, 606명이 감시해제된 상태다. 


A 씨는 기흥구의 동아에스티를 다니는 직장인으로 지난 21일 경북 안동을 방문했으며 당시 안동 확진자가 다녀간 노래방에 방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5일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26일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 1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오후 1시 50분 현재 E씨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접촉자나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속히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밝혀진 용인3번 확진환자 C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수지구 죽전동 B씨(35세)의 배우자이며, 용인4번 확진환자 D씨는 B씨의 포스코건설 분당현장 동료다.

 

시는 전날 용인2번 확진환자인 B씨의 밀접 접촉자로 자가격리하던 C씨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검사를 의뢰해 27일 새벽 2시 20분 확진판정을 받았다.

 

C씨의 두 자녀와 친정 부모, 여동생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에 시는 새벽 3시 C씨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자녀 2명을 동천동 C씨 친정으로 보낸 뒤 동성아파트 일대와 남편 B씨의 동선으로 파악된 곳 등을 추가 방역소독했다.

기흥구 마북동의 D씨는 지난 23일부터 발열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오전 발열과 근육통 증상으로 언남동 우리들소아청소년과에서 감기약 처방을 받은 것으로 밝혔다.




이후 26일 오전 11시 38분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고, 씨젠의료재단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D씨를 병상 배정 전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하고,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일시폐쇄한 뒤 방역소독했다.

 

D씨의 부인과 처제는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며, 자녀 2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D씨가 방문한 언남동 우리들소아청소년과도 긴급 방역소독하고 폐쇄했다.

시는 C씨와 D씨의 접촉자와 동선에 대해선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격리하고 방역소독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들의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26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중 용인기독교총연합회 관계자에 전화를 걸어 예배를 중지해줄 것을 강력 요청했다.
 

용기총이 예배를 일요일 오전에 한 번만 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백 시장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원천 차단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권고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