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국 천주교회 27일 부터 모든 미사 중단...236년 역사상 최초

등록일 2020년02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여파로 한국 천주교회 16개 모든 교구가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중단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한국 천주교회가 시작된 후 236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한국 천주교는 1784년(정조 8년) 이승훈 베드로가 중국 베이징에서 영세를 받고 귀국해 이벽, 정약전 등과 함께 구성한 신앙공동체에서 최초의 미사를 드린 이래 제대로 미사를 봉헌할 수 없던 박해시대를 거쳤으나 자발적으로 미사 중단을 결정한 것은 236년 만에 최초로 보인다.


이처럼 모든 교구가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 중지를 발표하면서, 26일 사순절 재의 수요일 미사는 전국 성당, 수도원, 성지에서 상주하는 신부들과 수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봉헌됐다.

26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 따르면 전날까지 전국 16개 교구 중 14개 교구가 미사 중단 조처를 한 데 이어 이날 제주와 원주교구도 이 같은 움직임에 합류했다.

 

제주교구는 이날 공문에서 27일부터 3월 7일까지 미사를 중지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원주교구도 이날 오후 지침을 내 27일부터 별도의 지침이 있을 때까지 '교우들과 함께 드리는 미사'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천주교의 미사 중단은 대구대교구부터 시작했다.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대거 나오며 대구대교구는 19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교구 중 최초로 미사를 중단했다.

 

최근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와 확진 판정을 받은 신자가 다수 발생한 안동교구는 22일 미사를 잠정 중단했으며, 같은 날 광주대교구도 미사를 중단했다.

 

수원교구는 24일 다음달 11일까지 주일 미사를 포함해 교구 내 본당 공동체 미사와 모든 교육 및 행사, 각종 단체 모임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청주, 부산, 군종, 인천, 전주, 춘천, 의정부, 대전교구 등 8개 교구와 군종교구도 미사 중단 움직임에 동참했다.

 

한편 한국천주교회 신자 수는 2018년 기준 586만6510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11%다. 원주교구는 7만8427명의 신자들이 속해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