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남양주 딸 집 방문 7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31번 환자 접촉

등록일 2020년02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구→춘천→남양주 대중교통 이용…4일간 마트·은행·약국 등 방문

남양주 화도읍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의 동선이 공개

 

남양주시에서 2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경기 남양주시는 26일 부부인 77세 남성과 72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대구시민으로, 이 중 여성이 신천지 교인이며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도 이들 부부는 지난 22일 대구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춘천에 도착, 전철을 타고 딸이 사는 남양주 화도읍에 온 것으로 파악됐다.

 

31번 환자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이틀 뒤인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화도읍에는 50세와 44세 두 딸이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부부는 경춘선 천마산역에서 만난 큰딸의 집에 도착한 뒤 4일간 마트, 은행, 약국 등을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이 발열 증세가 나타나자 지난 25일 남양주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큰 딸의 집에 머물렀다.

 

26일 오전 8시 20분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음압병상 입원을 위해 대기 중이다.

 

남양주시는 이들 부부가 방문한 장소 등에서 소독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31번 환자와 접촉한 사실을 알고 대구지역을 빠져나왔는지도 조사 중이다.

 


 

또 경기도 역학조사팀과 함께 두 딸과 가족을 비롯한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이들의 감염 여부를 검사 중이다.

 

이들 부부의 작은 딸은 구리에서 직장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