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명성교회 부목사등 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신도 2,000여명과 함께 예배

등록일 2020년02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교회 측 "시설 폐쇄·당국에 협력" 


 

신도수가 10만명에 달하는 서울 강동구 소재 명성교회에서 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진자가 발생했다.

25일 서울 강동구청에 따르면 해당 교회의 한 부목사와 함께 교회에 소속된 그의 친지 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형교회에 속하는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의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명성교회 등에 따르면 이 목사는 지난 14일 신도 5명과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교인 가족 장례식에 참여한 뒤 당일 상경했다.

 

이후 청도 등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 19가 광범위하게 발생하자 21일 보건소를 찾았고, 보건소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확진 전까지 심한 증세는 없었으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목사의 집에 머물렀던 지인의 자녀 1명도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목사는 16일 일부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져 당시 같은 예배에 참석했던 신자들 중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명성교회 측은 이날 교회 시설을 폐쇄하고 내달 1일 주일 예배를 취소하기로 했다.

 


 

문제는 A 부목사가 지난 16일 일요일 오후 예배에 참석했다는 점이다. 당일 예배에는 신도 약 2000명 가량이 참석한 것으로 잠정 추산된다.

 

명성교회는 이날 교회 시설을 폐쇄하고 당분간 예배를 열지 않기로 했다.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며 적극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강동구는 "확진자 두 명은 국가지정 병상으로 격리 조치됐으며, 나머지 7명은 자가격리 중"이라며 "명성교회를 포함한 주변 지역 방역을 했고 앞으로도 명성교회 방역 범위를 넓혀 추가 방역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지역 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명성교회 교인들이 주로 활동하는 장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고 필요시 시설 폐쇄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명성교회는 등록 교인만 8만명에 달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대형교회 중 하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