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충남 천안서 첫 코로나 확진자… 47세 여성, 지역 감염은 처음,단국대병원 격리

등록일 2020년02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4일 오후 발열, 선별진료소 찾아 검사후 확진
충남도, 국가지정격리병원인 단국대병원 이송

 
충남 천안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남에서는 지난 21일 계룡대 공군기상단에서 파견 근무 중이던 공군 중위(25)가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지역주민이 감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충남도와 천안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3분쯤 A씨(47·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3시33분쯤 발열(37.9도) 증상이 나타나자 천안충무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사를 받았다.
 
천안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은 충무병원에서 확진자로 통보됐고, 오전 11시 현재 천안시동남구보건소 감염센터로 이송됐다.
 

도 관계자는 "선별진료소는 충무병원 본관 밖 별도 공간에 설치돼 있다"며 "확진자가 충무병원 본관 안으로는 들어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이 여성의 동선 등 역학조사 결과를 조만간 발표하는 한편 방문지를 긴급 방역할 예정이다.

 

시는 이 여성의 이동경로와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및 신천지교회와의 연관성 등을 조사 중이다. 시는 이 여성의 이동경로를 파악한 뒤 오후쯤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