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첫 사망자 발생,청도병원서 60대 입원환자 사망,검체 검사" 확진자 104명 급증

등록일 2020년02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22명 추가 발생…국내 확진자 104명으로 급증

 

보건당국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환자 1명이 사망해 원인을 조사중이다. 이 환자는 청도 대남병원 환자로 밝혀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한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19일 60대 장기 입원 환자가 폐렴 증상으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청도군에 따르면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한 환자 A씨(65)가 지난 19일 오전 1시48분쯤 폐렴 의심 질환으로 숨졌다.

 

이날은 같은 병원 정신병동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이 나온 날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9일 청도 대남병원에서 사망한 환자(63·남)의 정신병원 전수조사 진행과정에서 사망자를 포함한 진단검사를 20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사후실시한 진단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판정받았다.

 

A씨는 20일 장례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질병관리본부는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연관이 있는지 조사하기 위해 출상 금지 조치를 내렸다.
 
검체를 채취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청도대남병원에 유증상자가 몇 명 있어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사망하신 분도 한 명 있어서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검사 결과를 확인 후 공지할 계획이다.  
 
A씨는 연고자 없이 조현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고열 증세 등으로 치료를 받아 오다 폐렴 등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구·경북 환자 35명 가운데 28명이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가 다니던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명은 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질본은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사례의 연관성을 밝히는 데 조사를 집중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일단 두 단체를 개별 사항으로 판단하고 즉각 대응팀이 각각 들어가 조사하고 있다"며 "31번째 환자의 동선인 신천지 교회가 청도군과 연관성이 많은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사망자를 포함해 22명의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새로 발견돼 국내 환자가 총 104명으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중국(7만 4578명), 일본 크루즈(621명, 일본 국내 환자 제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이 됐다. 

새로 확진된 환자 22명 중 사망자 등 21명은 대구·경북 지역에 집중됐고, 나머지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대구·경북 신규 확진자를 살펴보면 대구 이단신천지 관련자가 5명이고,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 관련자도 1명 발견됐다. 

 

또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사망자를 포함해 13명이 새로 발견됐고,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아직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