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중국 여성환자 심장마비로 실려와 응급실 폐쇄

등록일 2020년0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하루 사이 20명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후 4시 기준 이 같은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했다.

 

신규 환자는 총 20명이다.

 

이중 18명이 대구·경북 지역에서 나왔다.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며 지역의 대형병원 응급실이 잇따라 폐쇄됐다.

 

부산 해운대백병원을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어 격리됐던 40대 여성은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이 19일 오후 6시 20분부터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양산부산대병원 측에 따르면 19일 50대 중국인 여성이 오후 6시를 전후해 119구급차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 여성은 심장마비로 인해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의식불명 상태다.

병원 측은 응급실로 실려 온 여성이 중국인 데다 의식불명으로 여행경력을 전혀 알 수 없자, 선제적 대응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의뢰와 함께 일시적으로 응급실을 폐쇄했다.

병원 관계자는 “응급실로 실려 온 중국 여성이 의식불명으로 인해 여행경력을 알 수 없어 코로나19 진단검사와 함께 응급실을 폐쇄하게 된 것”이라며 “진단 결과 음성으로 나오면 응급실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