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산 해운대백병원 19일 오후 응급실 폐쇄,코로나19 역학조사

등록일 2020년0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역학조사가 진행돼 응급실이 폐쇄됐다.

 

해운대 백병원 한 관계자는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내원한 40대 여성 A씨의 엑스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가 보여 의료진이 격리 조치한 뒤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조사 결과는 6시간 뒤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잔기침에 두통 증상을 호소했다.

 

해외 방문 이력은 없어 선별 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간호사와 의사, 응급구조사 등도 격리된 상태로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30분께 부산진구 개금 백병원에서도 70대 의심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가 진행돼 응급실이 폐쇄됐다.

 

전 직원의 응급실 출입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