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 성동구`코로나19` 32번째 확진자…해외 안 간 78세男

등록일 2020년0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서울 성동구 사근동에서 발생했다

 

서울 성동구에서 해외여행력이 없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19일 오전 밝혔다.

 

확진환자는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78)씨로 해외여행력이나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이 없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성동구 사근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78)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18일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학교병원에 외래환자로 방문했으며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에 의해 코로나19 의심환자로 판단돼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안내됐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19일 새벽에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한양대병원에 대해 환자 접촉 의료진 격리, 방역소독 등 조치를 취했다. 정 구청장은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의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최대한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키로 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하여 주시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성동구는 관내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상향하고 이날 오전 대책회의에 들어갔다.


보건당국의 공식 발표가 나오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어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