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부상,오른팔 골절 수술대,토트넘 초비상

등록일 2020년02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해리 케인 이어 골잡이 잇달아 고장
손흥민도 5경기 연속골 상승세 위기


 

최근 5경기에서 6골을 기록하며 물오른 골 감각을 선보였던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오른팔을 다쳐 수술대에 올랐다.

 

3연승으로 어느덧 5위까지 뛰어오른 토트넘이지만, 주포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잃으면서 비상에 걸렸다.
 

손흥민(토트넘)이 팔 부상으로 장기 결장이 불가피하게 됐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손흥민이 오른팔에 골절상을 입어 수술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열린 아스턴 빌라전 경기 초반 돌파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통증을 호소했다.

 

풀타임을 소화하며 멀티골을 기록,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지만 부상으로 팀 전략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일단 손흥민은 20일 RB 라이프치히(독일)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통산 `51호` 골을 돌파하며 아시아 선수 최초 기록을 쌓아가고 있다.

 

프로 데뷔 이후 첫 5경기 연속골까지 기록하며 `기록의 사나이`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6경기 연속골의 목표를 앞두고 손흥민은 부상으로 인해 한동안 재활에 매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지난 17일 끝난 아스톤 빌라와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후 팀 닥터에게 오른쪽 팔에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 들어서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고, 결국 2-2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 시간 귀중한 골을 뽑아냈다.

이날 멀티골로 손흥민은 EPL 통산 50, 51호골이자 리그 8, 9호골, 시즌 15, 16호골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EPL 24라운드를 시작으로 다섯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 자신의 프로 데뷔 후 첫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최근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으로 리그 3연승을 달리며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당시 14위에서 어느덧 5위까지 치고 올라온 상태다.

하지만 주포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손흥민까지 수술대에 오르면서 토트넘은 위기를 맞게 됐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독일)와의 홈 경기에 이어 22일 첼시전, 3월1일 울버햄튼전, 5일 노리치시티전 등 빡빡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2017년에도 오른팔 부상으로 한동안 고생했다.

 

그는 2017년 6월 치러진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에서 전반 30분께 공중볼을 다투다 착지 과정에서 오른팔로 땅을 짚은 뒤 고통을 호소한 뒤 교체됐다.

 

진단 결과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 골절' 판정을 받은 손흥민은 수술대에 올라야 했고, 그라운드 복귀까지 2개월 가까이 소요됐다.

 

아직 정확한 부상 부위에 대한 설명은 나오지 않았지만 3년 전과 똑같은 오른팔 부위인 게 걱정스럽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