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는 29번 부인,감염경로 ‘오리무중’

등록일 2020년02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해외 여행 이력도 없고 환자 접촉도 없었던 국내 29번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82·한국 남성)의 아내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17일 보건당국은 29번째 확진자의 부인을 검사했고 전날 밤 양성으로 판정,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했다.

부부는 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9번째 확진자가 해외 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고 다른 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는 걸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가슴 통증을 느낀 이 환자는 지역의 개인 의원 2곳을 방문한 뒤 그저께 낮 12시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의료진은 바이러스성 폐렴을 의심했고 이날 오후 4시 환자를 병원의 음압 격리실로 옮겼다.

이후 전날 새벽 1시30분께 국가지정 격리 병상인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망을 벗어나 불특정 감염자로부터 바이러스가 옮겨지는 이른바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대해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올 것이 왔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일단 역학 조사 결과가 정확하게 나올 때까진 기다려봐야 하지만 일단 의료 기관들 입장에선 이미 지역 사회 감염을 준비할 때가 됐다는 신호를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이라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29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자 보건당국은 동거 가족이라는 이유로 30번 환자의 진단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즉각 대응팀을 투입해 29번 확진자의 이동 동선 등을 추적하며 구체적인 감염원과 감염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