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美‘2020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 기생충 각본상 수상,한국영화·아시아계 최초

등록일 2020년02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품에 안았다.
 
이는 아시아 영화로는 처음 쓰는 기록이며 한국 영화 역사 101년 만의 쾌거다.


9일 미국 로스 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렀다. 

각본상 후보로는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기생충'이 올랐다. 

각본상은 기생충이 받았다.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함께 무대에 올랐다.

봉준호 “감사하다. 시나리오를 쓴다는 것이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나라를 대표해서 쓰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진원 작가는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아카데미 감사하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2003년 '그녀에게'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외국어 영화가 각본상을 수상한 것은 17년 만이며, 아시아 영화로는 처음이다.
 
앞서 기생충은 미국 작가조합 각본상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에서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각본상을 수상해 유력한 수상작으로 점쳐진 바 있다.
 

한편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TV조선에서 생중계 된다. 온라인에서는 시청이 불가하다.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후보에 올라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과 경합했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으로,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린다.

'기생충'은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경이적인 기록을 써 내려가는 중이다.
 
아카데미에서는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한국 영화 역사와 오스카 역사를 새롭게 써내릴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TV조선이 2020 아카데미 시상식을 중계하고 있다. 안현모 통역사,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진행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