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내 총 27명,신종코로나 25번 환자의 아들·며느리도 확진

등록일 2020년02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4일 잔기침 며느리가 25번에 전파 추정"…의심환자 888명 검사중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가족 내 전파 추정…역학조사 중"


 

 9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추가 확진된 환자는 이날 오전 확진된 25번째 환자(73세 여자, 한국인)의 아들과 며느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신종코로나 환자 2명이 추가 확인돼 국내 확진자가 2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25번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오후 26번째(51세 남자, 한국인), 27번째(37세 여자, 중국인)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26번 환자와 27번 환자는 각각 25번 환자의 아들과 며느리로 25번 환자의 감염원으로 추정돼 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1월 말까지 중국 광둥성을 방문하고 귀국했으며, 이날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경기도 지정 감염병 관리기관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25번 환자는 이틀 뒤인 6일부터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 내원했다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증상 발현은 27번 환자가 앞섰으나 25번 환자가 먼저 확진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5번 환자와 관련해 "4일에 며느리가 잔기침 증상이 있었고, 현재 (며느리에게 옮은) '가족 내 전파'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현재 국내 확진 환자는 총 27명이며 이 중 3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현재 환자 24명이 격리 병상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신종코로나 관련 증상을 보여 검사가 진행 중인 의심환자는 888명이다. 이날 오전 960명에서 72명 감소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와 오후 5시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한편, 보건 당국은 중국발 입국자 관리를 후베이성 중심에서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춘절 연휴가 끝나 중국 내 인구 이동이 예정돼 있어 발병 사례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중국 내에서 지역 간, 지역 내 전파 양상을 계속 봐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현재까지 (국내에서) 중국 여행력이나 다른 연결 고리가 없는 환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며칠간은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중국을 다녀온 분들의 자발적인 노력과 협조"라면서 "(중국 방문자는) 가능한 2주 내에는 많은 사람을 만나는 대외활동은 자제하고 집에 머무르며 증상이 생기면 선별진료소를 찾아 감별진단과 확진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